콘텐츠바로가기

'스파이 복역' 로버트 김 남몰래 도운 '김승연의 의리'

입력 2016-09-29 18:09:51 | 수정 2016-09-30 06:55:47 | 지면정보 2016-09-30 A36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미국서 체포된 후 생활비 사재 지원
김 회장 "우린 로버트 김에 빚졌다"
29일 서울서 만나 감사 인사 전해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오른쪽)은 29일 서울 장교동 한화빌딩을 찾은 재미동포 로버트 김에게서 《로버트 김의 편지》를 전달받고 환담을 나눴다. 한화그룹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오른쪽)은 29일 서울 장교동 한화빌딩을 찾은 재미동포 로버트 김에게서 《로버트 김의 편지》를 전달받고 환담을 나눴다. 한화그룹 제공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29일 서울 장교동 한화빌딩에서 ‘로버트 김 스파이 사건’ 주인공인 재미동포 로버트 김(한국명 김채곤) 씨와 면담했다. 최근 출간한 《로버트 김의 편지》 출판기념회를 위해 한국을 찾은 로버트 김은 과거 어려운 시기에 남몰래 도움을 주고, 이번 책 출판 비용을 선뜻 내준 김 회장에게 감사를 표시하고자 이날 한화그룹을 방문했다.

로버트 김은 1996년 미국 해군정보분석관으로 근무할 때 한국 정부가 당연히 알고 있어야 하나 미국 정부가 한국 측에 알려주지 않은 정보 등을 주미 한국대사관에 전달한 혐의로 체포돼 징역 9년에 보호관찰 3년형을 받았다. 당시 로버트 김의 사연을 접한 김 회장은 어려운 상황에 처한 로버트 김과 가족들의 생활비를 사재로 남몰래 지원했으며, 이를 계기로 두 사람의 인연이 시작됐다.

이 같은 미담은 2005년 보호관찰 집행 정지로 자유의 몸이 된 뒤 한 라디오방송 인터뷰에서 로버트 김이 지난 일들을 털어놓으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로버트 김은 당시 국제전화 인터뷰에서 “김승연 회장이 상당히 오랫동안 뒷바라지해줬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이날 면담에서 “20년 전 선생님께서 겪은 고초를 언론을 통해 접하면서, 많은 국민은 선생님께 ‘빚을 졌다’는 생각을 했고, 제가 작은 뜻을 전한 것도 그런 마음에서였다”고 소회를 전했다. 또 “조국에 대한 사랑과 관심을 담은 편지들을 모아 고국에서 출판하게 된 것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한화그룹의 창업 이념이 기업 경영 활동으로 국가에 보답하자는 ‘사업보국’”이라며 “‘성공해서 고국에 이바지해야 한다’는 선생님의 신념과도 뜻을 같이한다”고 덧붙였다.

로버트 김은 2005년 10월 보호관찰 집행 정지로 자유의 몸이 된 뒤, 그해 11월부터 2014년까지 8여년간 매주 지인과 후원자들에게 편지를 썼다. 편지에는 국방 안보뿐 아니라 교육, 정치, 역사, 시민의식, 복지, 노사관계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한국 사회의 문제 인식과 발전 방향에 대한 조언을 담고 있다. 최근 김 회장의 지원으로 그동안 쓴 편지 중 80여편을 추려 로버트 김의 편지를 출판했으며, 지난 21일 서울에서 출판기념회를 열었다.

안대규 기자 powerzanic@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31.0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6.07% 애니젠 +6.75%
삼성전자 +1.02% 키이스트 +16.48%
SK디앤디 -1.18% 코리드 0.00%
SK가스 +3.06% 에코프로 +4.74%
현대산업 +0.69% 대화제약 -1.7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POSCO +6.08%
신한지주 +5.58%
삼성바이오... 0.00%
SK텔레콤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1.60%
CJ E&M -0.17%
에스엠 +0.19%
뉴트리바이... +0.54%
홈캐스트 +2.4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LG화학 +3.28%
현대차 +4.03%
SK하이닉스 +2.21%
현대제철 +3.56%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2.49%
원익IPS +5.07%
보성파워텍 +0.65%
에스티팜 +2.22%
레고켐바이... +7.8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