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규모 6.1 지진이면 모든 건축문화재 피해"

입력 2016-09-29 09:21:36 | 수정 2016-09-29 09:21:36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반도에 규모 6.1의 지진이 발생하면 서울, 경주, 부여에 있는 중요 건축문화재가 모두 피해를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김병욱 의원(더불어민주당)이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로부터 제출받은 2013년 '건축문화재 지진·홍수 재해 위험도 평가 및 관리시스템 구축' 연구용역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국보와 보물로 지정된 건축문화재 71건이 '위험' 상황에 빠지게 되는 지진의 규모는 4.5∼6.1인 것으로 조사됐다.

'위험' 상황은 건축문화재 벽체에 금이 가거나 축이 변화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특히 규모 5.1∼6.6의 지진이 일어나면 이들 문화재가 최악에는 완전히 무너질 수 있는 '긴급' 상황에 놓이는 것으로 예측됐다.

그중 창경궁 옥천교·경주 첨성대·종묘 영녕전은 규모 5.1∼5.3의 지진에도 치명적 손상이 우려돼 지진에 취약한 문화재라는 결과가 나왔고, 경복궁 아미산 굴뚝·경복궁 자경전 십장생 굴뚝·경주 양동마을 무첨당은 규모 6.4∼6.6의 강한 지진이 발생해야 긴급 상황에 노출되는 강한 문화재로 분류됐다.

다만 경주 첨성대가 지난 12일 규모 5.8의 지진에도 몸체가 2㎝ 기우는 정도의 변화를 겪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대부분의 문화재가 보고서의 결과보다는 지진에 강할 것으로 분석된다.

김 의원은 "한반도가 더는 지진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점이 확인된 만큼 하루빨리 지진 재해 위험도를 평가하고 관리하는 종합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085.5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95% 셀트리온 +0.79%
SK디앤디 -1.00% 자연과환경 -4.14%
SK가스 -1.90% 툴젠 +2.29%
SK하이닉스 -3.16% 엔지켐생명... 0.00%
무학 +1.72% 제넥신 +1.0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이마트 +0.72%
LG생활건강 +1.15%
한미약품 +0.79%
아모레퍼시... -0.49%
현대모비스 -0.1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7.56%
카카오 -2.61%
고영 +3.51%
컴투스 -4.76%
클리오 +1.23%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3.16%
삼성전자 -0.42%
두산인프라... +4.14%
한국전력 +1.26%
NAVER -0.8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이오테크닉... +0.72%
파라다이스 +0.66%
에스티팜 +0.82%
에코프로 +3.86%
참좋은레져 +9.7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