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일호 “10월말 한진해운 컨테이너선 90% 하역 완료”

입력 2016-09-23 16:27:45 | 수정 2016-09-23 16:27:45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3일 “10월말에는 한진해운 컨테이너 선박의 약 90%가 하역완료될 것”이라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이날 부산신항 한진해운터미널에서 해운 관계기관 및 업계 관계자와 간담회를 열고 “해운업계를 비롯해 수출입 기업들의 애로를 하루빨리 덜기 위해 좀더 속도감있게 사태를 해결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진그룹과 산업은행의 긴급자원지원으로 1600억원 규모의 하역 자금이 마련된 만큼 신속하게 투입해 한진해운발 물류대란을 조기에 막겠다는 의지로 보인다.

22일 18시 기준으로 한진해운이 소유한 컨테이너선 97척 중 하역이 완료된 선박은 35척이다. 앞으로 해외항만에 하역할 선박은 29척이고 국내항만에는 33척이 입항에 물건을 내려야 하는 상황이다. 국내 항만은 항만공사등을 활용해 책임보증과 인센티브 등을 활용할 수 있지만, 해외항만은 제한적이라 집중적으로 관리를 하고 있다.

유 부총리는 “해외하역대상 선박 29척에 대해서는 1:1로 관리해 최대한 하역되도록 하겠다”며 “국내하역대상 선박 33척도 10월말까지는 모두 국내항만에 하역시켜 환적이 가능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시간이 지체되면서 용선료가 늘어나는 등 비용이 늘고 있어 1600억원의 긴급자금 투입으로도 현재 물류대란을 해소하기 어렵다는 관측도 적지 않다. 추가 자금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있지만, 정부는 현재 마련된 자금으로 한진해운이 최대한 협상을 하도록 하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한진해운이 법정관리 간 이후 머스크, MSC 등 글로벌 선사들이 한진해운의 미주노선 물량을 흡수하고 있다. 물류대란이라는 급한불을 끄기 위해 어쩔 수 없지만, 국적선사가 할 수 있는 물량이 그대로 해외 선사로 넘어갈 수 있다는 우려가 현실화되고 있다.

현대상선한진해운의 물량을 그대로 흡수하면 좋겠지만, 현대상선 역시 구조조정 여파로 자금여력이 없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한진해운의 경쟁력을 키울 수 있는 국가차원의 정책이 시급하다.

이에 유 부총리는 “10월 중으로는 해운업 경쟁력 강화방안을 마련해 국내 해운업계가 재도약하는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9.8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3% KG ETS +0.13%
SK디앤디 -0.85% 툴젠 -2.99%
SK가스 +2.73% 코데즈컴바... +14.47%
두산엔진 +3.24% 썬코어 -0.26%
현대산업 +3.23% 신라젠 -4.8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3.15%
엔씨소프트 +1.26%
아모레퍼시... -0.32%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1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3.99%
비아트론 +0.21%
코텍 +1.43%
대화제약 +1.81%
코미팜 +5.4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5%
현대제철 +0.95%
LG화학 +3.86%
삼성물산 +2.38%
롯데케미칼 +4.9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2.38%
바이로메드 +0.20%
메디톡스 +0.33%
AP시스템 +2.52%
씨젠 +2.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