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10년 만에 또 고개숙인 대법원장 "판사구속 참담"

입력 2016-09-06 11:41:43 | 수정 2016-09-06 11:43:44
글자축소 글자확대
양승태 대법원장이 현직 부장판사의 뇌물수수 혐의 구속 사태에 대해 6일 국민에 사과했다. 대법원장이 판사의 비리와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발표한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양 대법원장은 이날 오전 대법원 전국법원장회의에서 "국민 여러분께 끼친 심려에 대해 깊이 사과드리며 앞으로 밝혀질 내용에 따라 엄정한 조치를 취할 것을 약속한다"고 사과했다.

그는 "당혹감이 실로 참담하다"고 심정을 토로하며 사법부의 청렴성 회복 방안을 찾겠다고 했다.

굳은 표정으로 약 10분간의 사과문을 낭독한 양 대법원장은 강연대 옆으로 걸어 나와 앞을 향해 고개를 숙였다.

이번 사과를 앞두고 사법부 내부에서는 "판사의 개인 비리를 굳이 대법원장이 사과할 필요가 있느냐"는 의견도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사법부의 구조적 비리가 아닌 이상 사법부 수장이 고개를 숙이는 게 적절하냐는 것이었다. 법원행정처장이 대신 발표하는 방안 등도 검토됐다고 한다.

그러나 양 대법원장은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는 의견을 강하게 피력해 이날 사과문 낭독을 관철했다.

양 대법원장은 이날 "이러한 일이 상식을 벗어난 극히 일부 법관의 일탈행위에 불과한 것이라고 치부해서는 안된다"며 "이 일이 법관 사회 안에서 일어났다는 것 자체로 먼저 국민께 머리 숙여 사과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상황이 어떠하더라도 자기만은 신뢰와 존중을 받으리라고 생각하는 것은 큰 착각"이라며 판사들의 통렬한 자기반성을 강도 높게 촉구했다.

대법원장의 첫 대국민 사과는 1995년 2월 '인천지법 집달관 비리사건'이다. 경매입찰 보증금을 횡령한 법원 직원 10명이 기소돼 주범의 경우 징역 15년이 확정됐다. 당시 윤관 대법원장은 전국법원장회의를 열고 국민에게 깊이 고개를 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노인 기준 연령을 높이는 방안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304.0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87% 하우동천 -1.30%
SK디앤디 0.00% 씨케이에이... +0.64%
SK가스 +0.86% 툴젠 -9.25%
BGF리테일 +1.20% 바이오씨앤... -2.93%
현대차 0.00% 아이센스 -0.71%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차 0.00%
현대모비스 +0.55%
LG전자 +0.25%
삼성물산 +0.77%
기아차 +0.64%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1.53%
하나머티리... -1.09%
덕산네오룩... +2.88%
셀트리온 -0.95%
CJ오쇼핑 -0.8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케미칼 +6.41%
POSCO +4.97%
현대제철 +4.27%
오리온 +1.11%
GS +4.1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프레시웨... +3.22%
원익홀딩스 +0.94%
흥국 +7.11%
솔브레인 +3.36%
유진기업 +5.0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