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화여대 총장 "총장직 흔들림없이 수행하겠다"

입력 2016-08-29 12:01:27 | 수정 2016-09-02 10:55:53
글자축소 글자확대
캠퍼스에 대자보 형식으로 나붙은 최경희 총장의 편지글. / 이화여대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캠퍼스에 대자보 형식으로 나붙은 최경희 총장의 편지글. / 이화여대 제공

[ 김봉구 기자 ] 최경희 이화여대 총장이 학생들에게 쓴 편지 형식의 글에서 “총장으로서의 임무를 흔들림 없이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한 달 넘게 본관 점거농성 중인 학생들의 사퇴 요구에 응하지 않겠다는 뜻을 나타낸 셈이다.

29일 이화여대에 따르면 최 총장은 전날 학내 곳곳에 대자보 형태로 나붙은 ‘사랑하는 이화인 여러분들께 드리는 총장의 두 번째 편지’를 통해 “저 개인에 대한 어떠한 비난과 수모도 다 인내할 각오가 되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학생들과의 소통 요구에는 적극 응하되 사퇴는 있을 수 없다는 의중이 읽힌다.

“지난주에 천막에서 학생들과의 대화를 간절히 기대하며 기다렸다”고 서두를 뗀 최 총장은 “학생 여러분과 대화하고 싶다. (점거농성 학생들 요구대로) 면대면 대화가 부담스럽다면 편지나 이메일 등 어떠한 소통 채널이든 모두 환영한다”면서 “학생 여러분의 목소리를 경청하겠다”고 되풀이 다짐했다.

그는 “저는 이미 학생 여러분 쪽으로 다가갔다. 여러분의 이야기를 경청하고 핵심적인 요구를 수용했다”며 “이제는 학생 여러분들이 몇 발자국만 저에게 다가와 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어 “저는 총장이기 이전에 여러분의 스승이자 선배”라며 “언제나 스승은 제자의 편이고 선배는 후배의 후견인임을 잊지 말아달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가을학기 개강이 눈앞에 다가온 점을 들어 본관 점거 장기화에 따른 학사 일정 차질에는 “불가피하게 원칙에 따라 대처할 수밖에 없다”고도 했다.

최 총장은 “우리는 잠시 갈등과 어려움을 겪고 있다. 그러나 이 시련의 시간이 이화를 한 걸음 더 나아가게 하고, 오히려 이화공동체가 더 화합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글을 맺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65.6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45% 툴젠 +1.38%
영원무역 0.00% 국영지앤엠 +0.65%
송원산업 0.00% 엘엠에스 -0.87%
SK디앤디 +3.56% 크리스탈 -1.23%
SK가스 0.00% 테스 -0.82%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1.80%
삼성전자 -0.75%
롯데케미칼 -1.83%
현대제철 -1.29%
엔씨소프트 +4.6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1.72%
SK머티리얼... +1.44%
셀트리온 0.00%
SKC코오롱PI -0.70%
에스엠 -1.0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75%
LG디스플레... +2.56%
롯데쇼핑 +5.08%
BGF리테일 +1.00%
삼성전기 +1.3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이녹스 +3.80%
뷰웍스 +1.00%
넥스턴 +8.32%
GS홈쇼핑 +0.5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