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렌트 or 바이(하)] '장기렌트 vs 할부구매' 경제성 따져보니

입력 2016-09-04 08:51:31 | 수정 2016-09-04 11:06:25
글자축소 글자확대
자동차 구매할까, 빌려 탈까

렌터카는 자동차세, 보험료 등 비용 부담 적은 장점
렌터카 이용후 인수 안하면 신차 구매가 유리
[ 김정훈 기자 ] 한경닷컴은 쏘나타(2.0 스타일) 기본형 트림을 골라 장기렌터카로 이용할 때와 할부로 구매할 때 경제성 차이를 따져봤다. 기본형을 골라 렌터카 업체에 견적을 의뢰한 이유는 렌터카 이용자 상당수가 옵션이 풍부한 차량보단 기본형을 많이 찾기 때문이다. 많은 운전자들이 '내차로 보유하지 않고 빌려탄다'는 생각에 편의사양을 따지기보단 기본형 선택 비중이 높다는 게 업체들의 설명이다. 렌터카 업체 관계자는 "보통 3년 이상 장기간 이용하는 고객에게는 블랙박스와 내비게이션, 썬팅 서비스 등을 제공하고 있어 기본 등급 차량의 수요가 많다"고 설명했다.

자동차 구매자 중 현금으로 차를 사는 사람들도 있다. 하지만 대부분 소비자들이 선수금을 내고 할부 구매를 선택한다. 그래서 장기렌터카와 차량 유지비용을 놓고 할부구매 조건으로 비교해 봤다.

렌터카는 AJ렌터카와 롯데렌터카에 의뢰해 3년 장기렌탈 견적을 뽑아봤다. 장기렌터카는 일반적으로 2~4년 단위로 계약이 진행된다. 이중 기간 선택은 3년이 가장 많다. 신차 할부나 리스와 달리 월 대여료만 지불하면 '내 차'를 이용할 수 있다. 대여료에 차량 이용료와 함께 보험료, 소모품비, 점검서비스 등이 모두 포함돼 있기 때문. 이용 도중 사고가 발생해도 개인보험이 아닌 렌터카회사 보험이 가입돼 있어 보험료는 변동이 없다.

장기렌터카는 차를 반납할 때 돌려받는 금액인 보증금을 30% 선납하고 나서 월 대여료를 내는 방식이 일반적이다. 물론 보증금 없이 계약이 진행되는 경우도 있다. 그럴 경우 차종이나 업체에 따라 대여료가 달라질 수 있다. 흔히 대여료는 연간 주행거리, 옵션, 보증금 유무 등에 따라 제각기 다르다. 다양한 조건에서 가격 비교가 필요했던 만큼 정확한 총 비용 산출은 쉽지 않았다. 때문에 '렌트와 구입' 간의 가격 비교는 대략적인 수치임을 미리 밝힌다.

기사 이미지 보기

◆ 3년 장기렌탈 후 차량 인수시 "비용 적게 들어"

AJ렌터카 장기렌탈 상품인 쏘나타 2.0 스타일(2255만원)의 렌탈료와 같은 모델의 할부 구매시 견적을 알아봤다. 렌터카 약정은 연 1만㎞ 주행, 3년 사용기준이다. 36개월 할부로 신차를 살 경우 할부 이율은 현대캐피탈 기준(4.9%)을 적용했다. 자동차 회사들이 판매 촉진을 위해 일시적으로 실시하는 무이자 할부 등 각종 프로모션 내용은 배제했다.

쏘나타를 렌터카로 이용하면 30%로 책정된 보증금을 내고 매달 51만1000원 할부금을 지불해야 한다. 3년 사용 대여료는 총 1839만6000원. 렌터카를 이용해보고 내차로 인수하고 싶다면 중고차 시세 기준에 맞춰 인수가를 내면 된다. 사용기간 내 별도의 보험료나 자동차세는 없다.

AJ렌터카는 쏘나타 스타일 트림의 3년 뒤 중고차 시세를 1051만원으로 책정했다. 차량 인수 때 보증금은 돌려받는다. 렌터카 3년 사용 이후 인수 총 비용은 2890만6000원이 나왔다. 3년 대여료에 인수가 포함이다.

동일한 차량을 '선수금 30%+36개월 할부'로 구입하면 선납금은 676만5000원, 취등록세 및 공채 등 차량 등록비 196만3000원이 든다. 36개월 할부시 월 납입금은 48만원, 차량을 이용하는 동안 보험료나 자동차세 등 각종 관리비를 계산하면 516만원이다. 신차를 구매해서 차값을 모두 지불하고 3년간 이용한 총 비용은 3116만8000원. 결과적으로 3년 장기렌터카를 이용하고 차량을 인수하는 조건이 할부 구입하는 것보다 비용이 적게 들었다.

기사 이미지 보기

◆ 렌터카 인수하지 않으면 할부구매가 더 경제적

두 번째는 롯데렌탈이 제공하는 쏘나타 2.0 스마트(차량 가격 2545만원)를 '인수형' 상품과 '반납형' 상품으로 나눠 총 비용을 따져봤다. 약정은 위 사례와 동일하다. 인수형은 장기렌터카 사용 후 내차로 인수하는 상품인 반면 반납형은 계약 기간 종료 후 차량을 반납하는 상품이다. 대부분 장기렌트카 이용자들은 2년 또는 3년 간 차량을 이용한 뒤 반납하는 경우가 많았다.

롯데렌탈은 쏘나타 인수 조건으로 차량을 이용하면 월 할부금이 반납 조건보다 3만원 저렴했다. 쏘나타를 장기렌탈로 이용한 뒤 차량을 인수하고 싶으면 3년 뒤 중고차 감가상각 분이 반영돼 차량 인수가에 정산된다. 렌터카를 인수하고 싶다면 보증금을 돌려받지 않고 인수금(명의변경시 세금 포함)만 정산하면 된다. 그 결과 쏘나타 인수형 렌트 상품을 내차로 소유하면 총 비용은 3361만원이 나왔다. 할부 구입 3475만원보다 114만원 절감 효과를 봤다.

렌터카 이용자들은 빌려 타는 조건을 선호한다. 즉 반납형 상품 이용자가 대부분이다. 반납형은 인수형보다 월 대여료가 약간 더 비싸다. 대신 관리의 불편함이 없고 단기간 내 다양한 신차를 이용해 볼 수 있다는 측면이 장점으로 꼽힌다.

반납형 3년 장기렌탈 조건에선 총 비용이 1944만원 나왔다. 같은 옵션 차량을 동일 조건으로 할부 구매 후 중고차로 되팔았을 때 총 금액은 1814만원. 할부 구매로 차를 이용하는 게 3년 장기렌탈보다 경제성 측면에서 유리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9.8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3% KG ETS +0.13%
SK디앤디 -0.85% 툴젠 -2.99%
SK가스 +2.73% 코데즈컴바... +14.47%
두산엔진 +3.24% 썬코어 -0.26%
현대산업 +3.23% 신라젠 -4.8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3.15%
엔씨소프트 +1.26%
아모레퍼시... -0.32%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1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3.99%
비아트론 +0.21%
코텍 +1.43%
대화제약 +1.81%
코미팜 +5.4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5%
현대제철 +0.95%
LG화학 +3.86%
삼성물산 +2.38%
롯데케미칼 +4.9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2.38%
바이로메드 +0.20%
메디톡스 +0.33%
AP시스템 +2.52%
씨젠 +2.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