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화여대 교수들도 '총장 사퇴' 서명 돌입

입력 2016-08-17 17:52:35 | 수정 2016-08-18 08:18:41
글자축소 글자확대
재학생, 졸업생들에 이어 교수들에게도 사퇴 압박을 받고 있는 최경희 이화여대 총장. / 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재학생, 졸업생들에 이어 교수들에게도 사퇴 압박을 받고 있는 최경희 이화여대 총장. / 한경 DB

[ 김봉구 기자 ] 이화여대 교수협의회를 주축으로 꾸려진 교수비상대책위원회(교수비대위)가 최경희 총장(사진)의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다. 총장 사퇴가 장기화 국면으로 접어든 이번 사태를 일단락하는 실마리가 될 것이란 이유에서다.

교수비대위는 17일 성명서를 내고 “학교 본부의 대화 실종, 공권력 의존, 무능한 대처는 이화 구성원들을 절망케 하고 있다”면서 “이대로 새 학기가 시작되면 이화는 더 큰 혼란에 빠지게 될 것이다. 총장은 소통 부재와 일방적 리더십으로 현 사태를 초래한 책임을 지고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교수비대위는 이날 자정까지 교수들을 상대로 이에 대한 서명을 받기로 했다. 총장 사퇴 요구에 찬성하는 교수 명단은 18일 오전 8시께 공개키로 했다.

또한 교직원 감금 혐의로 농성 학생들이 경찰 수사를 받는 데 대해 “총장은 책임지고 학생들의 안위 보장을 위한 가시적이고 실효성 있는 조처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학교 당국과 이사회에도 다양한 소통장치 확보, 총장 선출방식 개선, 이사회를 비롯한 지배구조 변화 등을 요구했다.

교수비대위는 “총장이 사퇴하든 사퇴하지 않든 큰 후폭풍을 몰고 오리라는 점을 우려했다”면서도 “현재 국면에서는 총장 사퇴가 문제를 해결하는 전환점이 될 것이라는 결론에 이르렀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화여대 학생들은 지난달 28일 교육부 재정지원사업인 평생교육 단과대학 ‘미래라이프대학’ 설립을 반대하며 본관을 점거한 뒤 이날까지 21일째 농성 중이다. 이달 3일 학교 측이 미래라이프대 설립 계획을 철회했으나 학생들은 최 총장의 사퇴를 요구하며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9.8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3% KG ETS +0.13%
SK디앤디 -0.85% 툴젠 -2.99%
SK가스 +2.73% 코데즈컴바... +14.47%
두산엔진 +3.24% 썬코어 -0.26%
현대산업 +3.23% 신라젠 -4.8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3.15%
엔씨소프트 +1.26%
아모레퍼시... -0.32%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1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3.99%
비아트론 +0.21%
코텍 +1.43%
대화제약 +1.81%
코미팜 +5.4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5%
현대제철 +0.95%
LG화학 +3.86%
삼성물산 +2.38%
롯데케미칼 +4.9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2.38%
바이로메드 +0.20%
메디톡스 +0.33%
AP시스템 +2.52%
씨젠 +2.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