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지난해 리콜 발생 물품 공산품·식품·의약품 순으로 많아

입력 2016-08-16 13:18:05 | 수정 2016-08-16 13:18:05
글자축소 글자확대
결함이 있는 물품을 수거하거나 교환하는 리콜이 공산품, 식품, 의약품, 자동차 분야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리콜 건수는 1586건으로 전년(1752건)보다 9.5% 감소했다.

다만 2014년에는 한약재에 대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대규모 리콜 명령(561건)이 있었던 점을 고려하면 전반적으로 리콜은 증가추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공정위는 설명했다.

리콜은 공산품이 654건으로 가장 많았다. 식품이 375건으로 뒤를 이었으며 의약품(212건), 자동차(203건) 순이었다.

리콜 명령이 890건으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고 자진 리콜은 536건, 리콜 권고는 160건을 기록했다.

자진 리콜은 2013년 263건, 2014년 339건 등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이는 결함제품의 자발적 리콜로 소비자에게 긍정적인 이미지를 구축하려는 기업의 노력에 따른 것으로 공정위는 분석했다.

리콜 근거 법률 중 제품안전기본법, 식품위생법, 약사법, 자동차관리법 등 4개 법률에 근거한 것이 전체의 83%를 차지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085.5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95% 셀트리온 +0.79%
SK디앤디 -1.00% 자연과환경 -4.14%
SK가스 -1.90% 툴젠 +2.29%
SK하이닉스 -3.16% 엔지켐생명... 0.00%
무학 +1.72% 제넥신 +1.0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이마트 +0.72%
LG생활건강 +1.15%
한미약품 +0.79%
아모레퍼시... -0.49%
현대모비스 -0.1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7.56%
카카오 -2.61%
고영 +3.51%
컴투스 -4.76%
클리오 +1.23%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3.16%
삼성전자 -0.42%
두산인프라... +4.14%
한국전력 +1.26%
NAVER -0.8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이오테크닉... +0.72%
파라다이스 +0.66%
에스티팜 +0.82%
에코프로 +3.86%
참좋은레져 +9.74%

20분 지연 시세

포토

많이 본 뉴스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