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도요타·포드가 끌어올린 멕시코 임금

입력 2016-08-15 19:13:10 | 수정 2016-08-16 04:29:59 | 지면정보 2016-08-16 A9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자동차 생산기지로 뜨면서 인력난

임금수준 크게 올라 기업은 부담
기사 이미지 보기
멕시코에 생산공장을 둔 외국 자동차 업체가 늘어나면서 멕시코 임금도 상승하고 있다. 인력난에 시달리는 기업이 경쟁적으로 더 나은 근로 조건을 제시하고 있기 때문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도요타, BMW, 포드 등 글로벌 자동차 제조업체가 멕시코에 새 생산공장을 짓거나 기존 공장을 확장하는 가운데 인력 수요가 늘어 임금 수준도 오르고 있다고 15일 보도했다. 일부 공장에선 두 자릿수 임금 상승률을 보였다.

자동차 수요가 늘면서 미국 업체를 중심으로 해외 자동차 제조업체들이 생산공장을 확장해왔다. 대부분의 신규 공장을 멕시코에 지었다. 멕시코에서는 낮은 임금으로 풍부한 노동력을 구할 수 있었다.

최근 사정은 달라졌다. 공장이 늘어 인력 수요가 증가하면서 값싼 노동력을 바탕으로 한 멕시코의 이점이 퇴색하고 있다. 멕시코의 최저임금은 하루 73페소, 약 4달러다. 인력 부족을 겪는 자동차 공장에서 일하면 최저임금보다 훨씬 높은 시간당 1~3달러를 받는다. 이마저도 노동자를 붙잡아두기엔 턱없이 낮은 수준이다. 외국 기업은 멕시코인 직원에게 임금뿐만 아니라 영어학원 등록, 축구장 사용 권한 등 갖가지 복지를 제공하거나 보너스를 제시하기도 한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58.4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46% 헝셩그룹 -0.69%
SK디앤디 -2.08% 유성티엔에... -1.34%
SK가스 -1.21% 영우디에스... +0.22%
아시아나항... -0.42% 툴젠 -1.25%
삼성전자 +0.83% 레이젠 +0.33%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국보 -2.11%
동양 +1.17%
영풍제지 +0.55%
금호에이치... -0.16%
삼성공조 +0.83%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아이즈비전 -0.12%
세원물산 -1.61%
제일제강 +1.29%
영인프런티... +0.98%
세종텔레콤 +0.2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백화점 +0.98%
한국전력 0.00%
KT&G -0.10%
고려아연 +1.09%
한국타이어 +2.1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SK머티리얼... +1.91%
인터플렉스 +4.17%
서울반도체 -0.58%
에스엠 -0.65%
셀트리온 +1.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