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전기료 누진제 '논란'] 전력요금 체계 개편 뒤로 미룬 당정

입력 2016-08-12 00:14:35 | 수정 2016-08-12 00:14:35 | 지면정보 2016-08-12 A5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특정구간 요금 인하시 '부자감세' 논란 등 야기
정부와 새누리당은 11일 올해 7~9월 전기요금을 일시적으로 완화하면서 전력요금 체계를 개편하는 작업은 중장기 과제로 돌렸다. 당정은 이른 시일 내에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대책을 논의한다는 계획이다.

당정이 전기요금 누진제 개편을 뒤로 미룬 것은 이를 둘러싸고 복잡한 문제들이 중첩돼 있기 때문이다. 우선 전기요금 누진제 개편으로 특정 구간 요금을 인하하면 누군가는 그만큼의 부담을 져야 한다.

가정용 전기요금 총량을 크게 변화시키지 않는 선에서 누진제를 개편할 경우 ‘징벌적인’ 요금을 적용받는 5~6단계 부담은 줄고 원가 이하의 요금을 내고 있는 1~4단계가 부족분을 메울 가능성이 높다. 이럴 경우 전기요금판 ‘부자감세’라는 또 다른 논란과 맞닥뜨린다. 사회적 분열을 초래해 정치적 부담도 커진다.

전체 전기 소비량의 56.6%를 차지하는 산업용 전기요금에 손을 대는 방법도 있다. 하지만 이는 곧바로 기업들의 생산원가가 올라가는 부작용을 낳는다. 가뜩이나 침체된 수출전선엔 또 하나의 악재가 생기는 것이다. 그동안 산업용 요금을 꾸준히 올려 왔다는 것도 추가 인상 카드를 꺼내들기 힘든 이유다. 2000년 이후 산업용 전기요금 인상폭은 84.2%로 주택용(15.3%)보다 훨씬 컸다.

누진제 개편으로 늘어나는 전기수요를 감당할 방안도 마땅치 않다. 정부는 작년 발표한 ‘7차 전력수급계획’을 통해 기존에 건설하기로 한 석탄화력발전소 4기 대신 원자력발전소 2기를 짓기로 했지만 해당 지역 주민 반대로 쉽지 않다. 석탄화력발전소 추가 건설은 미세먼지 등 환경 문제에 막혀 있다. 지리적으로 한국은 ‘전력의 섬’으로 불린다. 외국에서 전력을 수입할 수도 없다는 얘기다.

우태희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은 전력요금 체계 개편 방안에 대해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참여하는 TF를 구성해 장기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라며 “정부가 섣불리 특정 안을 내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후 기자 hu@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북한 김정은 체제의 향후 전망을 어떻게 보십니까?

증권

코스피 2,106.2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00% 유바이오로... +0.82%
삼성전자 +0.51% 가온미디어 +4.17%
SK디앤디 -0.51% 디오 -1.58%
SK가스 -1.39% 셀루메드 -1.82%
지코 -1.38% 멜파스 +0.53%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SDI 0.00%
대한항공 +3.41%
현대중공업 +2.27%
미래에셋대... +1.33%
팬오션 -0.1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1.70%
셀트리온 -0.30%
클리오 -0.38%
더블유게임... -0.36%
코미팜 -0.87%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1.41%
삼성전자 +0.72%
SK하이닉스 +2.00%
현대중공업 +4.04%
NAVER +1.1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4.25%
AP시스템 +0.17%
이오테크닉... +4.10%
메디톡스 +2.35%
테스 +0.82%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