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우울증, "유전될 가능성 크다" … 미국 정신의학연구소 연구 결과

입력 2016-08-11 09:32:04 | 수정 2016-08-11 09:32:04
글자축소 글자확대
우울증은 유전될 가능성이 크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뉴욕주립 정신의학연구소의 미르나 와이스만 박사는 부모가 우울증이면 자녀에게 우울증이 나타날 위험이 2배, 부모와 조부모가 모두 우울증이면 3배 높아진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헬스데이 뉴스가 10일 보도했다.

청소년 251명(평균연령 18세)과 이들의 부모, 조부모의 우울증 병력을 조사한 결과 이같은 사실이 밝혀졌다. 이들은 또 약물중독, 자살시도 위험도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와이스만 박사는 밝혔다.

뉴욕 뇌-행동연구재단의 제프리 보렌스타인 박사는 우울증 가족력이 있다고 해서 꼭 우울증이 나타나는 것은 아니지만 가족력이 있는 사람이 우울증세가 나타나면 즉시 의사의 도움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북한 김정은 체제의 향후 전망을 어떻게 보십니까?

증권

코스피 2,107.6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58% KG ETS 0.00%
한국쉘석유 -0.37% 구영테크 0.00%
삼성전자 -0.31% 영우디에스... -5.04%
SK디앤디 +2.45% 툴젠 +2.02%
SK가스 -0.48% 엔지켐생명... -1.0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케미칼 +0.80%
NAVER +1.38%
SK텔레콤 0.00%
LG화학 +1.61%
POSCO -0.5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고영 +2.73%
휴젤 +1.42%
카카오 -1.79%
셀트리온 +0.40%
클리오 +4.5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호텔신라 +5.97%
신세계 +4.49%
LG화학 +1.61%
롯데쇼핑 +1.69%
현대백화점 +1.3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AP시스템 +1.83%
파라다이스 +2.35%
이오테크닉... +1.10%
에이티젠 +6.84%
CJE&M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