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리우 인물] '탁구' 정영식 아름다운 패배

입력 2016-08-09 18:22:56 | 수정 2016-08-10 00:08:03 | 지면정보 2016-08-10 A31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울지마! 영식아, 다음엔 이길거야"

세계 1위 중국 마룽과 명승부
한국탁구 희망 쏜 '연습벌레'
기사 이미지 보기
별명이 ‘태릉 연습벌레’다. 정영식(24·미래에셋대우·사진)은 태릉선수촌 탁구장에 가장 먼저 도착해 불을 켰고, 가장 늦게 나오며 불을 껐다. 지독하게 노력한 정영식은 그렇게 생애 첫 올림픽을 준비했다. 9일(한국시간) 열린 남자탁구 단식 16강전에 출전한 정영식의 상대는 세계랭킹 1위 마룽(중국)이었다. 세계랭킹 12위 정영식은 자신있었다. 최근 한 달 동안 마룽의 경기 영상을 보며 집중 분석했다. 두 선수는 명승부를 펼쳤다. 결과는 세트스코어 2-4로 정영식의 역전패. 그는 끝내 울음을 터뜨렸다.

마룽은 탁구계 ‘절대 강자’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를 상대로 정영식은 1세트를 11-6, 2세트를 12-10으로 내리 따냈다. 만리장성을 넘을 수 있을 것 같았다. 하지만 3세트부터 마룽의 거센 반격이 시작됐다. 3세트를 3-11로 내줬고, 4세트에선 1-11로 졌다.

정영식도 가만있지 않았다. 5세트에서 7-5로 앞서나갔고, 11-10으로 승리를 눈앞에 뒀다. 하지만 내리 3점을 내줘 11-13으로 세트를 잃었다. 포기할 수 없었다. 6세트에선 10-7까지 앞서나갔다. 1점만 보태면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릴 수 있었다. 하지만 마룽은 3연속 득점하며 정영식을 따라잡았다. 정영식은 결국 11-13으로 패했다.

세계 최강을 상대로 그 누구도 하지 못한 맹활약이었다. 하지만 정영식은 승리를 원했다. 경기 후 수건으로 얼굴을 감싼 그는 울었다. 이철승 코치가 “괜찮다”며 등을 두드렸지만 눈물은 멈추지 않았다. 유남규, 유승민에 이어 남자 단식 금메달 계보를 잇고 싶었던 그다. 정영식은 경기 후 “또 이런 기회가 안 올지도 모른다는 생각에…”라며 눈물을 훔쳤다.

하지만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이 끝은 아니다. 정영식에게 혼쭐이 난 마룽은 “까다로운 상대로 어려운 경기를 했다”며 “정영식의 잠재력이 크고 앞으로 중국을 위협할 강력한 상대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탁구계를 깜짝 놀라게 한 연습벌레 정영식의 훈련은 멈추지 않는다. 한층 더 강한 선수가 돼 마룽 앞에 설 것이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POLL

북한 김정은 체제의 향후 전망을 어떻게 보십니까?

증권

코스피 2,102.9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6.87% 엔지켐생명... +5.02%
삼성전자 +0.72% 코스메카코... -0.72%
SK가스 +0.93% 디오 -4.68%
SK디앤디 +1.83% 테고사이언... +1.21%
지코 +0.46% 코리아에프... +0.63%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72%
LG화학 -0.18%
한국전력 -0.12%
현대차 +0.67%
LG전자 +0.16%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20%
포스코 ICT -0.81%
AP시스템 +0.17%
원익IPS -0.21%
GS홈쇼핑 0.0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1.41%
삼성전자 +0.72%
SK하이닉스 +2.00%
현대중공업 +4.04%
NAVER +1.1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4.25%
AP시스템 +0.17%
이오테크닉... +4.10%
메디톡스 +2.35%
테스 +0.82%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