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동유럽서 중동에 판 무기, IS테러에 활용

입력 2016-07-29 06:11:55 | 수정 2016-07-29 06:11:55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슬람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의 테러가 자행되는 가운데 동유럽 국가의 상당수 무기가 IS로 흘러들어간 것으로 드러났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보스니아, 불가리아, 크로아티아, 체코 등 동유럽 8개국이 시리아 내전이 발발한 2012년 이후 중동국가에 판매한 무기 수출액은 12억유로에 이른다고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가디언에 따르면 AK-47 소총, 박격포탄, 로켓발사기, 대전차무기 등이 사우디아라비아, 요르단, 아랍에미리트(UAE), 터키의 무기거래시장에 유통된 뒤 내전 중인 시리아와 예멘으로 흘러들어갔다. 이 무기들은 서방국가 지원 아래 있는 시리아 반군에서 주로 사용 했지만 이슬람 근본주의 무장단체인 자바트 알누스라, IS 등의 테러에도 활용되고 있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제임스 코미 미국 연방수사국(FBI) 국장은 “최근 IS 소탕이 진척을 보이면서 시리아에서 빠져나가려는 테러리스트의 전례없는 이동이 관측되고 있다”며 “우리는 브뤼셀과 파리에서 이런 위협의 실체를 이미 봤다”고 경고했다.

이날 폴란드를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은 전날 프랑스 루앙 인근 성당에서 IS에 충성을 맹세한 10대 두 명에게 80대 신부가 살해당 한 사건에 대해 “종교는 전쟁을 원하지 않는다”며 “이것(IS의 테러)은 이익을 두고 다투는 전쟁”이라고 말했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3.3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8% 넥센테크 -0.74%
현대EP +0.24% KG ETS -1.62%
SK디앤디 +1.36% 구영테크 +0.89%
SK가스 +2.88% 서진시스템 -6.93%
현대중공업 +2.08% 엔지켐생명... +8.86%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18%
현대차 -1.56%
KB금융 +0.51%
한화케미칼 -0.19%
엔씨소프트 +0.52%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0.69%
메디톡스 +2.14%
포스코 ICT -0.72%
휴젤 -0.11%
로엔 +2.0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3.27%
LG화학 +1.88%
SK +1.48%
KT&G +0.52%
SK이노베이... -0.9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1.07%
SK머티리얼... -0.60%
에스에프에... +2.94%
셀트리온 -0.44%
솔브레인 +3.3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