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정은이 쏜 탄도미사일 31발, 5년간 1100억여원 공중분해

입력 2016-07-27 18:54:11 | 수정 2016-07-28 00:34:31 | 지면정보 2016-07-28 A2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집권 5년 동안 탄도미사일만 31발을 시험 발사해 적어도 1100억원 이상을 공중으로 날려 버린 것으로 분석됐다. 27일 국방부에 따르면 북한은 김정은이 집권한 2011년 말 이후 스커드(사거리 300~1000㎞) 16발, 노동(1300㎞) 6발, 무수단(3500~4000㎞) 6발,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SLBM) 3발 등 탄도미사일만 31발을 발사했다. 이는 그의 아버지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집권 18년 동안 발사한 탄도미사일 16발의 두 배에 해당한다.

스커드와 노동 미사일의 대당 가격은 북한이 중동 국가에 수출한 가격으로 추정하면 10억~20억원에 달한다. 무수단의 대당 가격은 스커드 미사일의 세 배가량인 대당 30억~60억원으로 당국은 분석하고 있다. SLBM은 대당 50억~100억원으로 추정된다. 탄도미사일 비용으로만 1100억원 이상 썼다는 의미다. 이는 북한 주민이 한두 달간 먹을 옥수수를 구매할 수 있는 비용이라고 전문가들은 설명했다.

정태웅 기자 redael@hankyung.com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4.6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9% 툴젠 +8.38%
삼성전자 +0.48% 안랩 +7.25%
SK디앤디 +1.21% 와이솔 +0.32%
POSCO -0.87% 티씨케이 0.00%
SK가스 -2.02% 가온미디어 -0.42%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87%
SK하이닉스 -0.78%
LG화학 -0.83%
NAVER -0.35%
현대차 +1.6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3.43%
서울반도체 -0.57%
카카오 -1.19%
테스 +0.65%
CJ E&M -0.12%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이노베이... +0.92%
효성 +1.50%
KT&G +0.41%
고려아연 +3.70%
롯데케미칼 +0.4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웨이포트 +9.36%
에스에프에... +2.68%
인터플렉스 +3.65%
ISC +4.52%
웹젠 +0.68%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