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루이비통, DKNY 매각

입력 2016-07-26 04:20:13 | 수정 2016-07-26 16:52:14 | 지면정보 2016-07-26 A20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G-III어패럴그룹, 7400억에 인수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가 패션 브랜드인 도나카란뉴욕(DKNY)을 미국의 G-III어패럴그룹에 6억5000만달러(약 7400억원)를 받고 매각한다.

블룸버그통신은 LVMH가 DKNY와 도나카란이란 두 브랜드로 구성된 도나카란인터내셔널을 G-III에 넘길 예정이라고 25일 보도했다. G-III는 캘빈클라인과 빈스카무토 등의 브랜드를 운영하는 패션기업이다. G-III는 내년 초까지 인수를 마무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DKNY 창업자인 도나 카란은 1980~1990년대 전문적 여성복을 디자인하며 주목받았다. 서로 어울려 입기 좋은 ‘7가지 쉬운 옷’이 그의 철학이었다. 그러나 그의 철학을 모방한 캐주얼 정장 업체가 늘면서 DKNY는 도전에 직면했다.

블룸버그는 이번 매각에 대해 “LVMH가 브랜드 사업으로 수익을 낼 능력이 부족하다는 점을 드러냈다”고 평가했다. 지난 20일 뉴욕포스트는 LVMH가 새로운 디자이너인 맥스웰 오스본과 다오이 차우가 디자인을 맡은 뒤 7개월간 실망스러운 실적을 내자 DKNY 매각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매각 사실이 알려지자 이날 프랑스 파리증시에서 LVMH 주가는 2.01%(144.4유로, 현지시간 오후 3시30분 기준) 올랐다.

이수빈 기자 lsb@hankyung.com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55.6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93% 넥센테크 +4.65%
SK디앤디 +5.00% 엑사이엔씨 -2.40%
SK가스 -0.80% 엔지켐생명... -5.60%
삼성전자 -0.72% 카카오 -1.43%
한화테크윈 -2.18% 셀트리온 +1.34%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2.42%
삼성화재 -1.10%
삼성중공업 -1.26%
현대엘리베... -0.32%
하나금융지... -2.6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0.29%
컴투스 +0.08%
CJ E&M +0.47%
인터플렉스 +4.17%
파트론 -2.1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백화점 +0.98%
한국전력 0.00%
KT&G -0.10%
고려아연 +1.09%
한국타이어 +2.1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SK머티리얼... +1.91%
인터플렉스 +4.17%
서울반도체 -0.58%
에스엠 -0.65%
셀트리온 +1.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