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벤처펀드에 사상최대 '뭉칫돈'

입력 2016-07-25 17:06:48 | 수정 2016-07-26 04:00:13 | 지면정보 2016-07-26 A17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상반기 1조6682억원…민간이 투자 주도
기사 이미지 보기
올 상반기 국내에서 새로 조성된 벤처펀드가 사상 최대 규모인 것으로 나타났다. 2000년대 초반에 이어 ‘제2의 벤처 투자 붐’이 일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중소기업청은 올 상반기 벤처펀드 신규 조성액이 1조6682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6181억원) 대비 169.9% 증가했다고 25일 발표했다.

중소기업청이 이날 발표한 ‘상반기 벤처펀드 투자동향’에서 가장 두드러진 점은 일반 기업과 증권사, 보험사, 은행 등 민간 부문이 투자를 주도했다는 것이다. 과거엔 벤처펀드 투자의 주체가 정책성 자금인 경우가 많았다. 모태펀드와 성장사다리펀드, 산업은행, 지방자치단체 등이 전체 벤처펀드 조성액의 절반 가까이 차지했다.

하지만 올 상반기엔 민간 부문의 벤처펀드 신규 출자액이 1조792억원으로 전체의 64.6%였다.

이는 정부가 관계부처 합동으로 벤처 투자에 대한 규제를 개선하고 민간 출자자에 대한 인센티브(유인책)를 제공하고 있기 때문이다. 정부는 지난해 △모태펀드 의무출자 규제 완화 △소규모 벤처캐피털 도입 △P2P(개인 간) 온라인 대출 등 핀테크(금융+기술) 투자 허용 △유한책임투자자(LP) 지분 처분규제 완화 등 벤처 투자 정책을 잇달아 쏟아냈다. 올해도 기업의 벤처펀드 출자시 세제 혜택을 부여하고 교환사채(EB) 등 다양한 신규 투자 방식을 도입하기로 하는 등 추가 제도 개선안을 내놨다.

올 상반기 벤처기업에 투자된 금액은 9488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4.5% 감소했지만 온전히 줄었다고 보긴 힘들다. 작년 상반기 벤처 투자가 사상 최대여서 ‘기저효과’가 있었기 때문이다. 오히려 올 상반기 투자업체 수는 589개로 작년 동기(532개사) 대비 10.7% 늘었다.

올 상반기 투자된 금액 중 창업 3년 미만 초기 기업이 39.6%로 가장 많았다. 창업 3~7년은 30.4%, 7년 초과 기업은 30%로 집계됐다. 업종별로는 의약, 바이오 등 생명공학 분야 투자 증가 폭이 가장 컸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107.6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58% KG ETS 0.00%
한국쉘석유 -0.37% 구영테크 0.00%
삼성전자 -0.31% 영우디에스... -5.04%
SK디앤디 +2.45% 툴젠 +2.02%
SK가스 -0.48% 엔지켐생명... -1.0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케미칼 +0.80%
NAVER +1.38%
SK텔레콤 0.00%
LG화학 +1.61%
POSCO -0.5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고영 +2.73%
휴젤 +1.42%
카카오 -1.79%
셀트리온 +0.40%
클리오 +4.5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호텔신라 +5.97%
신세계 +4.49%
LG화학 +1.61%
롯데쇼핑 +1.69%
현대백화점 +1.3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AP시스템 +1.83%
파라다이스 +2.35%
이오테크닉... +1.10%
에이티젠 +6.84%
CJE&M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