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중 외교장관 회담, 사드문제 놓고 팽팽한 기 싸움 … 왕이 중국 외교부장, 불만 표출

입력 2016-07-25 06:28:52 | 수정 2016-07-25 06:33:35
글자축소 글자확대
윤병세 외교장관이 25일 오전(한국시간) 라오스 비엔티안 돈찬팰리스호텔에서 열린 중국과의 양자회담에서 왕이 외교부장과 악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윤병세 외교장관이 25일 오전(한국시간) 라오스 비엔티안 돈찬팰리스호텔에서 열린 중국과의 양자회담에서 왕이 외교부장과 악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한미군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 배치 결정 이후 처음으로 라오스 비엔티안에서 24일 밤 개최된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간 한중 외교장관 회담은 사드문제를 놓고 팽팽한 기 싸움이 벌어졌다.

왕이 부장은 "최근 한국 측의 행위는 쌍방(양국)의 호상(상호) 신뢰의 기초에 해를 입혔다. 유감스럽게 생각한다" 며 "한국 측이 실질적인 행동으로 우리 사이의 식지 않은 관계를 수호하기 위해 어떤 실질적인 행동을 취할 것인지에 대해 들어보려고 한다"고 밝혀 사실상 사드배치 중단을 요구했다. 동안 사드 배치는 자신들의 전략적 이익을 훼손하는 것이라며 우려를 표시해온 중국 측이 윤 장관의 면전에서 한중관계 신뢰 훼손까지 거론하며 강하게 반발한 것.

중국 측이 우리측의 실질적 행동을 언급함에 따라 우리 정부가 계획대로 사드 배치를 진행할 경우 중국 측의 추가 대응은 물론, 한중관계에 미칠 파장이 주시된다.

양국은 당초 회의 첫머리 발언을 공개하지 않는 방안을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한중 취재진에 취재가 허용됐으며, 이는 회담 직적 중국 측의 요구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왕이 부장이 윤 장관의 발언을 듣던 중 불만이 있는 듯 손사래를 치거나 턱을 괸 채로 발언을 듣는 등의 모습이 취재진 카메라에 포착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윤병세 장관은 사드 배치 결정에 대한 우리의 입장을 조목조목 설명했다.
사드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국가 안위와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한 자위적 방어조치로서 책임 있는 정부로서 당연히 해야 할 조치를 한 것이며, 제3국을 겨냥하지 않는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윤 장관은 특히 고사성어까지 곁들여 가며 사드배치의 불가피성을 피력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POLL

학생들의 대학 경영 간섭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196.8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6% 신라젠 +2.65%
SK가스 +2.09% 모바일어플... +1.81%
SK디앤디 -0.18% 나이벡 +2.14%
SK이노베이... +3.34% 삼아제약 -0.75%
삼성전자 +3.54% 이화전기 -1.03%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하나금융지... 0.00%
NAVER +0.62%
신한지주 +0.20%
SK하이닉스 0.00%
LG화학 -0.7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안랩 +2.64%
에스에프에... +1.30%
매일유업 +5.80%
파트론 +2.29%
휴젤 +0.3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NH투자증권 +2.77%
SK이노베이... +3.34%
KB손해보험 +0.15%
롯데쇼핑 +2.03%
삼성전기 +1.59%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0.67%
SK머티리얼... +3.28%
서울반도체 +2.53%
SKC코오롱PI +3.05%
동국S&C +8.32%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