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하성용 KAI 사장의 '사즉생'

입력 2016-07-21 17:41:26 | 수정 2016-07-22 04:07:10 | 지면정보 2016-07-22 A12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미국 APT사업 수주 못하면 그만두겠다"
임원 39명과 22일 조건부 사직서 제출
기사 이미지 보기
하성용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사장(사진)이 내년 미국 고등훈련기 교체 사업(APT) 수주를 따내지 못하면 사장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KAI의 미래 먹거리를 준비하기 위해 배수진을 친 것이다.

KAI에 따르면 하 사장은 22일 열리는 정기 이사회에서 내년 APT사업 수주를 못 따내면 사장직에서 물러나겠다는 의미에서 ‘조건부 사직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하 사장은 임원 39명의 동참도 이끌어내 이들로부터 같은 의미의 조건부 사직서를 받았다. 하 사장이 APT사업에 ‘자리’를 건 것은 KAI의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고 임직원의 분발을 촉구하기 위해서다.

APT사업은 미국 해군과 공군용 고등훈련기 1000대(약 200억달러)를 교체하는 것으로 미국 정부는 올해 말 입찰공고를 내고 내년 말 최종 사업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최근 사업명칭이 T-X에서 APT로 변경됐다. 입찰에는 KAI와 록히드마틴 컨소시엄을 비롯해 미국 보잉과 스웨덴 사브, 미국 레이시온과 이탈리아 방산그룹 핀메카니카의 에어마키, 미국 노스롭그루만과 영국 BAE 등이 참여할 예정이다.

하 사장은 지난 5월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항공기 종주국이자 세계 최대 시장인 미국에 수출하면 KAI의 수출이 탄력을 받고 세계 방산업계에서 위상도 높아질 것”이라며 APT사업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KAI가 APT사업을 수주하면 1차분 350대 수출만으로 17조원의 매출이 발생한다.

일각에서는 하 사장이 내년 말 대통령 선거 후 발생할 ‘KAI 사장 교체 논의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사직서 카드를 꺼내든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APT사업 수주 여부는 내년 말 발표된다. 하 사장의 임기는 2019년 5월까지이지만 대선 후 내년 말 교체가 논의될 가능성이 있다. 산업은행이 대주주인 KAI는 그동안 새 정부가 출범한 해에는 항상 이전 사장이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교체됐다. 방산업계 관계자는 “KAI가 내년 말 APT사업을 수주한다면 그 공로를 인정받아 KAI 사장이 교체될 가능성은 낮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안대규 기자 powerzanic@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9.8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3% KG ETS +0.13%
SK디앤디 -0.85% 툴젠 -2.99%
SK가스 +2.73% 코데즈컴바... +14.47%
두산엔진 +3.24% 썬코어 -0.26%
현대산업 +3.23% 신라젠 -4.8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3.15%
엔씨소프트 +1.26%
아모레퍼시... -0.32%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1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3.99%
비아트론 +0.21%
코텍 +1.43%
대화제약 +1.81%
코미팜 +5.4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5%
현대제철 +0.95%
LG화학 +3.86%
삼성물산 +2.38%
롯데케미칼 +4.9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2.38%
바이로메드 +0.20%
메디톡스 +0.33%
AP시스템 +2.52%
씨젠 +2.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