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KT, 바다 위 안전까지 책임진다…해상안전 솔루션 공개

입력 2016-07-05 10:00:00 | 수정 2016-07-05 10:00:00
글자축소 글자확대
KT가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해상안전 솔루션으로 바다에서의 안전까지 책임진다.

KT는 5일 광화문 KT스퀘어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해상 롱텀에볼루션(LTE) 커버리지 확대 기술과 해상안전 솔루션을 공개했다.

이번에 선보인 기술은 해상에서 중계기 없이 통신이 되는 LTE 커버리지를 기존 50km 내외에서 최대 200km까지 확대한 것이 특징이다. 'LTE 타임 어드밴스' 기술 기반의 '초수평안테나배열시스템(OTHAD)'을 개발해 신호처리와 데이터 송수신 정확도를 높인 덕분이다.

KT는 OTHAD를 제주도 한라산과 태백사에 설치해 이어도와 울릉도가 LTE 커버리지를 확보할 수 있게 했다. 향후 고지중계소를 활용해 해상 LTE 커버리지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KT는 코오롱인더스트리와 함께 '사물인터넷(IoT) 라이프텍재킷 마린'을 공동개발했다.

이 재킷은 일반 아웃도어 점퍼처럼 착용 가능하며 조난자가 물에 빠지는 긴급상황 발생 시 수압감지센서가 작동해 자동으로 구명튜브가 팽창된다. IoT 모듈이 내장돼 있어 조난자의 위치정보와 심박수 등 건강상태를 주기적으로 재난 상황실로 전달한다.

IoT 재킷은 KT의 플랫폼인 'IoTMakers'와 연동된다. 이 플랫폼은 전달받은 기본 정보를 및 배터리 잔량, 경과 시간, 표류속도(조난자 이동 속도) 등 상세한 조난상황을 계산해 시각화한다. 또 이름 나이 성별 혈액형 병력 등 기본 ID 정보가 통합관리돼 명확한 조난자 신원 파악을 지원한다.

이날 KT는 '협대역 사물인터넷(NB-IoT)' 구축 계획도 발표했다. 올 하반기 NB-IoT 시범망을 구축하고 필드테스트를 완료해 내년 상반기까지 주요 도시를 중심으로 상용화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이미 3GPP를 통해 표준화가 완료된 NB-IoT는 적은 대역폭으로 많은 단말기를 수용할 수 있다. 현재 GSMA NB-IoT 포럼엔 KT와 버라이즌, 차이나모바일, 퀄컴, 삼성 등 주요 글로벌 사업자가 참여하고 있다. KT는 가까운 시일 내 단말기 출시와 상용망이 구축될 것으로 내다봤다.

KT는 지난 6월 노키아와 함께 폴란드에서 세계 최초로 NB-IoT 기술검증을 추진해 협대역(200kHz)으로 LTE 대비 7배의 넓은 커버리지를 확보하는데 성공했다.

오성목 KT 네트워크부문 부사장은 "해양수산부와 코오롱 노키아 등 여러 기관의 협업으로 해상 안전 통신 솔루션을 구축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KT는 국민기업으로써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