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국서도 끝내준 '끝판대장'

입력 2016-07-03 18:26:05 | 수정 2016-07-03 21:01:42 | 지면정보 2016-07-04 A33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오승환, MLB 첫 세이브
한·미·일 모두 세이브 기록
기사 이미지 보기
‘돌부처’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사진)이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첫 세이브를 기록했다. 오승환은 한국과 일본, 미국 프로야구 무대에서 모두 세이브를 올린 첫 한국 선수가 됐다.

오승환은 3일(한국시간) 미국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홈경기에 출전했다. 3-0으로 앞선 9회초 등판한 오승환은 1이닝을 무피안타 무실점 2탈삼진으로 틀어막으며 세이브를 챙겼다.

메이저리그 데뷔 시즌을 중간계투로 시작한 오승환은 패전 없이 2승 14홀드를 기록했다. 그는 마무리 트레버 로즌솔이 부진하자 지난달 말부터 마무리로 ‘승격’했다. 오승환은 자신에게 찾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그는 시속 135㎞ 슬라이더로 첫 타자 조너선 루크로이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후속타자 크리스 카터도 슬라이더를 던져 2루 땅볼 처리했다. 마지막 타자 커크 뉴엔하이스는 시속 132㎞ 체인지업으로 헛스윙 삼진 처리하며 경기를 끝냈다.

3점 차 이하 경기를 마무리한 오승환은 세이브 투수로 이름을 올렸다. 그는 8년 만에 빅리그에서 세이브를 수확한 한국인 투수다. 2008년 8월 LA 다저스팀의 박찬호(43)가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서 세이브를 거둔 게 마지막이었다.

2005년 삼성에 입단한 오승환은 2013년까지 9시즌 동안 277세이브(28승 13패, 평균자책점 1.74)를 올리며 한국프로야구(KBO) 마운드를 평정했다. 오승환은 KBO리그 개인 통산 최다 세이브 기록도 보유하고 있다.

2014년 일본 한신과 2년 최대 9억엔(약 93억원)에 계약한 그는 지난해까지 2년간 4승7패, 80세이브를 기록했다. 2년 연속 센트럴리그 구원왕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올해 메이저리그 루키로 새롭게 도전한 오승환은 데뷔 첫해에 마무리 자리를 따내고 세이브를 수확했다. 그의 평균자책점은 1.58에서 1.54로 내려갔다.

MLB닷컴은 “오승환이 이날 ‘끝판대장’이라는 별명대로 던질 기회를 잡았다”며 “11년간 최고의 마무리투수로 군림한 그가 한국·일본에서 거둔 357세이브에 또 하나의 세이브를 추가했다”고 설명했다. 오승환은 경기 후 “내 야구 인생에서 이룬 가장 중요한 성취 중 하나”라며 기뻐했다. 그는 “행복이라는 단어밖에는 지금의 감정을 표현할 수 없다”며 “팀 승리에 보탬이 돼 기쁘다”고 말했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