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창한 "홈쇼핑 '을(乙) 목소리' 담아 정책 제안할 것"

입력 2016-07-03 19:44:15 | 수정 2016-07-03 19:44:15 | 지면정보 2016-07-04 A17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창한 한국홈쇼핑상품공급자협회장

계약서 미작성·대금 지연
불공정 관행 없애 공정화

해외진출 네트워크 구축
회원사 상생펀드도 추진
기사 이미지 보기
“홈쇼핑 업계에 비리 논란이 끊이지 않았던 것은 산업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는 상품 공급자들이 목소리를 낼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이창한 한국홈쇼핑공급자협회장(사진)은 3일 서울 문래동 협회 사무실에서 한 인터뷰에서 “불공정 거래 관행을 개선하기 위해 상품 공급자 편에서 다양한 정책적 제안을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한국홈쇼핑상품공급자협회는 홈쇼핑에 상품을 납품하는 협력사들이 모여 올해 초 결성한 단체다. 회원사는 약 170개다. 지난 1일 비전 선포식을 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이 협회장은 미래창조과학부 기획조정실장(1급)과 새누리당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수석전문위원을 거친 뒤 올해 협회에 합류했다.

이 협회장은 서면 계약서 미작성, 거래 대금 지연 지급 등을 대표적인 불공정 거래 관행으로 꼽았다. 이 협회장은 “홈쇼핑이 정부 인허가 사업인 만큼 재승인 심사 단계에서 거래 관행을 공정화하려는 노력을 엄정히 평가한다면 홈쇼핑 업계의 공정성과 투명성은 크게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 협회장은 회원사들의 해외 홈쇼핑 진출에 도움을 주기 위한 사업도 기획하고 있다. 협회 차원에서 해외 홈쇼핑사, 홈쇼핑 상품기획자(MD), 해외 제조공장 간 네트워크를 구축해 글로벌 홈쇼핑 플랫폼을 개설하는 방식이다. 이 협회장은 “경쟁력 있는 상품을 해외에 수출할 수 있도록 관련 정보를 공급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연금과 우정사업본부, 군인공제회 등 자금력을 갖춘 투자자들을 설득해 홈쇼핑 공급자를 위한 상생펀드 조성도 추진하고 있다. 이 협회장은 “일시적으로 자금 흐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회원사를 돕고, 다양한 사업을 하기 위한 기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협회 차원의 수익사업도 준비하고 있다. 이 협회장은 “협회가 택배사와 직접 거래해 택배 단가를 낮추는 방안을 연구 중”이라고 말했다. 재승인 심사과정에서 임원의 비위 사실을 누락해 오는 9월 프라임타임(오전 8~11시와 오후 8~11시) 영업정지 처분을 받은 롯데홈쇼핑에 관해선 “시간을 끌기보다는 협력사들을 구제할 수 있는 자구책을 마련하는 게 우선”이라고 지적했다.

글=강진규 기자 josep@hankyung.com
사진=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POLL

증권

코스피 2,174.9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63% 엔지켐생명... -7.75%
대우부품 -0.34% 툴젠 -0.69%
카프로 +6.27% 에스엔유 -1.86%
SK하이닉스 -0.21% 이엠텍 +0.48%
SK디앤디 -0.26% 코미코 -7.5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한국전력 +2.22%
LG전자 +3.18%
현대차 -1.76%
SK하이닉스 0.00%
KB금융 +1.8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3.22%
컴투스 +2.39%
안랩 +5.54%
웹젠 -1.07%
아모텍 +1.96%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23%
SK하이닉스 +2.31%
SK텔레콤 +2.57%
KT +0.77%
NAVER -2.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1.75%
셀트리온 -0.33%
파라다이스 +1.16%
코미팜 +0.41%
티씨케이 +1.98%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