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스크린도어 사고, 12년 전 문제제기 됐다

입력 2016-07-03 10:14:37 | 수정 2016-07-03 10:14:37
글자축소 글자확대
고장난 스크린도어와 열차 사이에 승객이 갇힌 사고가 12년 전에 예고됐지만 서울메트로가 안전 경고를 무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서울시의회 우형찬(더불어민주당 양천3) 의원에 따르면 2004년 열린 서울메트로 이사회에서 열차문과 스크린도어 사이에 사람이 끼는 사고 가능성이 거론됐으나 메트로측은 안전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실제로 지난달 28일 4호선 동대문역에서 60대 남성이 승차하려고 열차를 향해 뛰어갔다가 스크린도어에 갇히는 사고가 났다.

센서 고장으로 사람이 있는 것이 감지되지 않아 스크린도어가 닫힌 것이다.

2004년 서울메트로 이사회는 유진메트로컴과 처음으로 2호선 스크린도어 사업을 하기 위한 실시협약 체결을 논의하는 자리였다.

당시 서울메트로의 오 모 이사는 스크린도어 안전과 관련해 의문을 제기했다. 그러나 메트로 측은 스크린도어가 100% 안전하다는 듯 답했다.

오 이사가 "스크린도어에 승객이 몰려서 만약 어떻게 된다면 큰 문제"라고 하자 기술본부장은 "안전성은 구조계산 다 되었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오 이사가 "열차문하고 스크린도어 사이에 사람이 만약에 낄 때"라고 다시 우려하자 기술본부장은 "중간에 끼지 않습니다"라고 말을 잘랐다.

거듭 "별안간에 문이 두 개 생겨서 만약에 중간에 끼였는데 문이 다 닫혔다고 생각만 해도 끔찍하다"고 말하자 기술본부장은 "센서 등 모든 안전장치가 다 되어있다"고 강조했다.

오 이사가 안전 관련이니 역 한 곳에서 실험을 해보는 것이 어떻겠느냐고 하자 "국내에 광주에 2곳, 홍콩과 싱가포르 거의 모든 역에 설치돼있다"는 답이 나왔다.

스크린도어가 설치돼도 차장과 기관사가 밖으로 고개를 내밀어서 사람이 있는지 끝까지 살필 수 있냐는 지적에 메트로측은 곧바로 "모니터를 보고 확인한다"로 답했다.

그러나 올해 2월 지하철 1호선에서는 차장과 기관사가 상황을 살피지 않고 열차를 출발시키는 바람에 80대 할머니가 스크린도어 벽과 열차 사이에 끼여 숨지는 사고가 일어났다.

2014년 9월에도 4호선 총신대입구역에서 역시 80대 할머니가 열차를 타려고 지팡이를 문틈에 집어넣었다가 스크린도어와 열차 사이에 끼인 채 끌려가 숨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1,991.8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6% 구영테크 +4.99%
한미약품 -10.76% KG ETS -2.51%
SK디앤디 -0.11% 툴젠 -4.62%
SK가스 +1.33% 메디젠휴먼... +8.36%
현대산업 +1.16% CJ E&M +5.1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0.56%
LG화학 +0.83%
POSCO +1.74%
동국제강 +2.64%
아모레G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코미팜 +2.44%
홈캐스트 +4.42%
비에이치 +2.07%
AP시스템 +2.25%
원익홀딩스 -1.5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디스플레... +2.58%
LG화학 +0.83%
SK하이닉스 +0.11%
삼성물산 +0.39%
한화케미칼 +0.4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지스마트글... -29.95%
에스티팜 +4.02%
더블유게임... +1.22%
솔브레인 +1.1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