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국 5월 소비증가 0.4%로 둔화…경기회복 여지는 남겨

입력 2016-06-30 06:17:38 | 수정 2016-06-30 06:17:38
글자축소 글자확대
미국 소비자들의 소비지출 증가가 다시 주춤해졌다. 하지만 두 달 연속 증가세를 이어가면서 미국 경기 회복 가능성을 남겼다.

미국 상무부는 지난달 개인소비지출(PCE) 증가율이 0.4%를 기록했다고 29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지난 4월의 PCE 증가율은 당초 발표됐던 1.0%보다 높은 1.1%로 수정됐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에서 주요 물가지표로 간주하는 핵심 PCE 물가지수 전년 동기대비 증가율은 1.6%로 지난 4월과 같았다. 핵심 PCE 물가지수는 전체 PCE 물가지수에서 변동성이 높은 에너지와 식품 부문을 제외하고 산출된다.

전체 개인소득 증가율은 지난 5월 0.2%로 수정 발표된 지난 4월 증가율 0.5%보다 낮아졌고, 임금소득 증가율 역시 0.2%로 지난 4월의 0.5%보다 낮아졌다.

금융시장 전문가들은 일단 소비와 임금 소득 증가가 이어졌다는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증가 속도는 줄어들었지만 임금 소득이 늘어나 고용시장이 견조하게 유지되고 있음을 뜻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0.5% 증가한 지난 5월 소매판매도 소비 경기가 호전될 것이라는 기대를 키우는 요인이다.

하지만 이날 발표된 소비관련 지표들 가운데 5.3%로 줄어들어 감소세를 이어간 저축률을 제외한다면 앞으로 본격적인 회복을 예상할 만한 요인들이 많지 않으며,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로 발생할 불안요인을 감안하면 소비 회복이 지연될 가능성도 충분하다고 전문가들은 진단했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POLL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70.7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10% 파워로직스 -0.98%
한화테크윈 +0.67% 지에스이 +0.22%
삼성전자 +0.27% 큐리언트 +0.89%
오리온 +0.65% SK머티리얼... +0.28%
SK디앤디 -0.85% 오스템임플... +3.64%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B금융 -0.22%
OCI +0.11%
한화케미칼 -0.72%
LG디스플레... +0.96%
금호석유 -3.7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코스메카코... +3.81%
이오테크닉... +2.02%
원익IPS -1.24%
로엔 -0.27%
클리오 +3.12%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82%
현대차 +1.99%
한화케미칼 +6.13%
OCI +8.83%
신한지주 +1.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0.44%
GS홈쇼핑 -0.36%
메디톡스 +0.35%
뷰웍스 -1.18%
모아텍 -1.56%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