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설] '구조조정 추경' 취지 살려 신속 확실하게

입력 2016-06-27 17:38:27 | 수정 2016-06-28 09:14:08 | 지면정보 2016-06-28 A39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추경예산을 짜기 위한 실무작업이 조만간 시작될 전망이다. 당초 산업 구조조정을 위한 재원마련 차원에서 시작한 추경 논의가 브렉시트 사태와 맞물리면서 편성 규모도 갑자기 커지는 분위기다.

추경예산은 규모의 문제라기보다 당초 취지에 맞춰 편성과 집행을 얼마나 신속하게 하느냐가 관건이다. 지난주 정부는 올해 성장을 2.8%로 낮춰잡은 하반기 경제정책 운용안을 당정협의에 올렸다. 그러나 추경예산의 기민한 편성과 집행이 안 된다면 이나마 목표도 쉽지 않을 것이다. 더구나 브렉시트라는 돌출변수까지 만났다. 브렉시트에 과도하게 매몰된 채 추경 논의를 질질 끈다거나 단기적 파장에 따른 막연한 불안으로 규모만 키우자는 식은 경계할 일이다.

물론 민간 투자심리가 올 들어 한껏 움츠러든 것은 사실이다. 장기화 조짐을 보이는 산업 구조조정, 길을 잃은 노동을 비롯한 소위 4대 구조개혁, 만성화한 규제행정과 20대 국회의 정치적 불확실성이 투자와 고용확대의 발목을 잡고 있다. 전기 대비 0.5% 성장한 지난 1분기 성장률에서 정부 기여도가 0.5%포인트인 데 비해 민간부문은 0%포인트였다는 한국은행의 분석을 돌아봐도 재정의 역할은 매우 중요하다.

걱정은 추경 편성과정에서 국회가 어떤 누더기로 만들어버릴까 하는 점이다. ‘구조조정 관련’의 범위를 멋대로 한껏 해석해 지역의 크고작은 SOC 민원사업까지 일자리 창출사업으로 능히 둔갑시키는 게 우리 국회다. 브렉시트를 빌미로 추경예산을 마구 늘리며 적절한 타이밍까지 놓치게 한다면 혈세를 지역구나 민원사업에 훔쳐가는 것과 다를 게 없다. 정부도 이 점을 잘 인식하고 대비해야 한다.

POLL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70.5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57% 툴젠 +0.69%
두산엔진 +0.86% 자이글 -0.79%
SK디앤디 -0.48% 에이스테크 +0.60%
삼성전자 -0.05% 넵튠 -6.05%
SK가스 +5.53% 조이맥스 -0.2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B금융 -0.11%
OCI +0.34%
한화케미칼 -0.90%
LG디스플레... +1.12%
금호석유 -3.5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코스메카코... +3.12%
이오테크닉... +2.49%
원익IPS +0.41%
로엔 -0.67%
클리오 +6.2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05%
삼성전기 +3.95%
LG전자 +2.48%
SK하이닉스 -0.91%
현대위아 +5.5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아이씨디 +7.14%
AP시스템 +4.97%
휴젤 +0.06%
매일유업 +4.5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