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용태 "당권 도전하겠다"…복잡해지는 새누리 '전대 대진표'

입력 2016-06-27 18:34:31 | 수정 2016-06-28 03:15:40 | 지면정보 2016-06-28 A8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친박·비박 후보 교통정리 '변수'
기사 이미지 보기
새누리당 비박(비박근혜)계 3선인 김용태 의원(사진)이 27일 당 대표 도전을 선언했다. 오는 8월9일 개최 예정인 전당대회 출마를 공식화한 것은 김 의원이 처음이다. 김 의원의 출마 선언으로 새누리당 당 대표 선거는 친박(친박근혜)계와 비박계 양쪽에서 각각 복수의 후보가 나서는 다자 구도로 전개될 가능성이 커졌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뼈를 깎는 혁신으로 제2 창당을 이뤄내고 꺼져가는 정권 재창출의 희망을 살려내는 혁신 대표, 세대교체 대표가 되겠다”며 경선 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3권 분립의 헌법적 가치와 당헌·당규를 훼손하는 외부 또는 당내 특정 세력의 자의적 당권 개입을 원천 차단하겠다”며 “특정 계파의 의도에 따라 당내 법치주의가 흔들리는 것을 막겠다”고 말했다.

또 “대선후보 조기 경선을 추진하겠다”며 “내년 초부터 6개월 이상 장기 레이스를 통해 야당에 맞설 강력한 대선 후보를 만들어내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지난달 혁신위원장에 내정됐다가 친박계 반발로 사퇴한 바 있다.

김 의원이 출마를 선언하면서 전당대회 대진표는 복잡해졌다. 비박계에선 김 의원 외에 정병국 의원이 당권 도전을 준비하고 있다. 유승민 의원과 가까운 3선의 이혜훈 의원도 출마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복당한 유 의원이 당권 주자로 직접 나서는 대신 이 의원을 밀고 있다는 관측이다.

당내에선 비박계 후보들이 ‘각개 약진’을 하다가 일정 시점에 단일화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김 의원은 정 의원과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 “얼마 전 깊이 있게 대화를 나눴다”고 여지를 남겼다. 비박계 좌장격인 김무성 전 대표가 누구를 지지하느냐도 변수다.

친박계에선 최경환 의원의 출마가 예상되는 가운데 이주영 이정현 홍문종 원유철 의원 등이 출마 의지를 굳혔거나 고민 중이다. 서청원 의원도 도전 의사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중 이주영 이정현 의원은 후보 단일화 없이 완주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 그러나 비박계에 당권을 넘겨줄 수 있다는 위기감이 높아지면 친박계 역시 후보 단일화를 시도할 것으로 관측된다.

유승호 기자 usho@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70.6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76% 티엘아이 -4.43%
SK디앤디 +0.43% 옵트론텍 -3.87%
SK가스 -0.89% 미래나노텍 -2.86%
현대산업 +0.61% 에이텍 -4.92%
한화테크윈 -7.38% 대한뉴팜 -1.8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26%
SK하이닉스 +0.45%
롯데케미칼 -0.44%
LG전자 +0.22%
현대제철 -0.5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78%
서울반도체 +0.34%
에스티아이 -3.40%
뉴트리바이... -2.05%
에스엠 -0.3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0.87%
SK하이닉스 +0.45%
현대중공업 +1.33%
삼성중공업 +3.19%
현대차 +1.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디오 -1.97%
에스엠코어 +10.70%
비아트론 +0.67%
원익IPS -0.47%
메디톡스 +0.0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