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신동빈 '사실상 마무리' vs 신동주 '역전 가능성'

입력 2016-06-26 13:48:51 | 수정 2016-06-26 14:00:21
글자축소 글자확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일본 도쿄(東京) 롯데홀딩스 주총 표 대결에서 형 신동주 전 홀딩스 부회장을 상대로 다시 승리를 거뒀다.

하지만 작년 8월과 올해 3월에 이은 '3연승'에도 불구, 지난해 7월 이후 약 1년간 이어진 롯데가(家) 형제의 경영권 분쟁은 좀처럼 끝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신동빈 회장은 한·일 롯데 지주회사격인 홀딩스의 지난 25일 주총에서도 앞서 두 차례 주총과 마찬가지로 주요 주주 가운데 광윤사(고준샤·光潤社, 28.1%)를 제외한 종업원지주회(27.8%), 관계사(20.1%), 임원 지주회(6%) 등으로부터 지지를 받았다.

임원지주회와 관계사의 경우 현재 지주사 홀딩스의 이사회를 장악한 신동빈 회장과 쓰쿠다 다카유키 사장 등의 영향을 크게 받을 수밖에 없는 만큼 거의 확실한 신 회장의 '우호 지분'으로 분류된다.

가장 주목할 대목은 '캐스팅보트' 역할의 종업원지주회가 세 차례 연속 신동빈 회장 손을 들어줬다는 점이다.

홀딩스 종업원지주회는 10년 이상 근무한 과장 이상 직원 130여명으로 이뤄졌는데, 각 회원이 의결권을 개별적으로 행사하는 것이 아니라 회원들의 의결권을 위임받은 종업원지주회 대표(이사장) 1명이 주총에서 표를 던진다.

신동빈 회장이 이끄는 롯데그룹 관계자들은 "이 종업원지주회가 앞으로도 신동빈 대신 신동주를 택할 가능성은 거의 없는 만큼, 경영권 분쟁은 사실상 마무리됐다고 봐야 한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하지만 신동주 전 부회장측 생각은 전혀 다르다. 신동빈 지지 세력 사이에 이미 '균열'이 나타나고 있다고 믿고 있다.

신동주 전 부회장은 이번 주총 직후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종업원지주회 회원들의 변화가 고무적"이라며 "표면적 결과는 임시주총(작년 8월, 올해 3월)과 같지만, 내부적으로 변화가 있음을 체감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쓰쿠다 다카유키(佃孝之) 홀딩스 사장과 신동빈 회장의 불법적 경영권 찬탈 과정, 한국에서의 비리 등을 깨달은 종업원지주회 회원들이 속속 지지 의사를 밝히고 있다"며 "지지자가 계속 늘어나는 만큼, 적절한 시점이 되면 회원들 스스로 현재의 불합리한 종업원지주회 의결권 행사 구조를 변경하고자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open@hankyung.com

POLL

기관투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야 하나

노인 기준 연령을 높이는 방안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317.3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6.85% 툴젠 -2.55%
SK디앤디 +2.61% 골프존 +8.27%
SK가스 +2.50% 일경산업개... -7.32%
SK하이닉스 +1.27% 코오롱생명... +0.25%
대한항공 +3.30% 파라다이스 +0.60%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B금융 -1.30%
넷마블게임... +1.05%
삼성바이오... +2.04%
아모레G +0.33%
LG화학 +0.1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씨티엘 -0.68%
셀트리온 +1.60%
모두투어 0.00%
GS홈쇼핑 -1.02%
파라다이스 +0.6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대우건설 -6.28%
NAVER +1.19%
SK케미칼 +6.85%
대한항공 +3.30%
오리온 +0.8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스엠 +2.99%
쇼박스 +6.69%
카카오 +0.51%
씨젠 +4.86%
원익홀딩스 +2.28%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