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건강한 인생] 온누리스마일안과, 스마일라식 1.9㎜ 최소 각막절개수술 성공

입력 2016-06-21 16:35:11 | 수정 2016-06-21 16:51:12 | 지면정보 2016-06-22 B3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국내 첫 특허 출원
기사 이미지 보기
라식, 라섹 등 레이저를 이용한 시력교정 수술을 받는 사람이 늘고 있다. 시력 교정을 위해서는 레이저로 각막에 상처를 내야 한다. 라식은 24㎜ 정도 각막 절편을 만든 뒤 도수에 맞게 레이저로 각막을 깎는다. 라섹은 각막 윗부분을 얇게 벗겨낸 뒤 겉면부터 레이저로 깎아 시력을 교정한다. 두 방법 모두 어느 정도 각막을 잘라내야 한다. 각막 절개 범위를 최소화한 스마일라식도 2~4㎜ 정도 각막을 잘라야 한다. 절개창을 통해 레이저로 절개한 각막 조각을 꺼내야 하기 때문이다.

온누리스마일안과(정영택·김부기 원장)는 이 같은 스마일라식 수술 절개창을 1.9㎜ 이하로 줄여 1000건의 시력교정 수술을 했다고 밝혔다. 스마일라식은 독일에서 개발된 시력교정수술법이다. 이를 국내로 들여와 기술을 더 발전시킨 것이다.

레이저 시력교정에서 절개창 크기는 수술 후 시력의 질을 좌우하는 중요한 요인이다. 각막 절개에 따른 대표적인 질환이 안구건조증이다. 각막 표면에 지각신경이 분포돼 있는데 각막 절개량이 많을수록 신경 손상이 생겨 수술 후 눈이 쉽게 마를 수 있다. 각막 손상이 적을수록 수술 후 안구건조증, 빛 번짐 등이 없는 편안한 시력을 얻을 수 있다. 각막 붓기도 빨리 사라져 회복시간이 빠르고 감염 위험도 낮아진다.

스마일라식은 펨토초 레이저를 활용해 각막 속살을 교정하기 때문에 2~4㎜의 절개창으로 교정한 조각을 꺼내면 수술이 끝난다. 스마일라식 수술을 할 때 각막 윗부분의 두께는 0.11㎜ 정도로 얇다. 넓고 얇게 잘라낸 각막 조각을 1.9㎜ 미세절개창으로 꺼내기 위해서는 절개창이 압력에 충분히 견딜 수 있어야 한다. 수술도구가 절개창을 드나들다 절개부가 손상될 위험이 있기 때문이다. 온누리스마일안과 의료진은 미세 절개부 주변을 보강해 강도를 유지하는 기술을 통해 1.9㎜ 최소 절개 수술에 성공했다. 지난 3월 국내 안과 중 처음으로 관련 국내 특허를 획득했다. 세계특허도 출원 중이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107.6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58% KG ETS 0.00%
한국쉘석유 -0.37% 구영테크 0.00%
삼성전자 -0.31% 영우디에스... -5.04%
SK디앤디 +2.45% 툴젠 +2.02%
SK가스 -0.48% 엔지켐생명... -1.0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케미칼 +0.80%
NAVER +1.38%
SK텔레콤 0.00%
LG화학 +1.61%
POSCO -0.5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고영 +2.73%
휴젤 +1.42%
카카오 -1.79%
셀트리온 +0.40%
클리오 +4.5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호텔신라 +5.97%
신세계 +4.49%
LG화학 +1.61%
롯데쇼핑 +1.69%
현대백화점 +1.3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AP시스템 +1.83%
파라다이스 +2.35%
이오테크닉... +1.10%
에이티젠 +6.84%
CJE&M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