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朴대통령, 신공항·개헌 언급없이 안보경제 위기대처 호소

입력 2016-06-21 15:59:27 | 수정 2016-06-21 16:14:04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근혜 대통령은 21일 국무회의에서 예상대로 동남권 신공항, 개헌, 새누리당 유승민 의원 복당 등의 민감한 현안에 관해 언급하지 않았다.

박 대통령은 회의 모두발언에서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와 북한의 테러 위협,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와 산업 구조조정 등 안보와 경제 분야의 이슈를 주로 거론했다.

이날 국무회의는 아프리카·프랑스 순방 등으로 42일 만에 박 대통령이 주재한 자리여서 최근 정치권에서 잇따라 제기한 개헌 논의와 마침 같은 날 오후 이뤄진 신공항 발표 등과 관련한 박 대통령의 첫 공개 발언이 나올지 주목을 받았다.

이 가운데 개헌과 복당 파문은 대통령이 직접 관여하기 어려운 정치적 이슈라는 이유로 직접 논평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지배적이었다.

신공항의 경우에는 정치권과 지역 사회의 갈등 증폭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고 정치쟁점화의 자제를 촉구하는 메시지를 내놓을 것이라는 전망도 있었으나, 어떤 식으로라도 언급하는 것 자체가 청와대를 논란의 한복판으로 밀어 넣을 수 있다는 우려에 따라 일부러 거리를 둔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도 이날 신공항 백지화에 대한 공식 논평을 하지 않을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대신, 박 대통령은 안보와 경제의 이중 위기 문제를 집중적으로 거론하면서 위기 대처를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투자와 고용을 비롯해 소비 등 전체적인 경제심리가 다시 위축될 우려가 있다"며 "내각은 비상한 각오로 국정을 빈틈없이 챙겨 국민의 살림살이가 나빠지지 않도록 혼신의 힘을 기울여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기업 구조조정에 대해선 "국민이 납득하고 함께 동참할 수 있도록 원칙에 입각해 투명하고 엄정하게 추진돼야 한다"는 원칙을 재차 강조했다.

또한, 북한의 테러 위협과 관련, "우리 국민을 대상으로 납치 테러를 기도하고 있다는 첩보가 계속 입수되고 있다.

국제테러 조직과 직·간접적으로 연계된 북한의 테러 가능성도 우려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내각에 테러 대비책 마련을 주문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POLL

노인 기준 연령을 높이는 방안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311.7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31% 툴젠 -2.89%
SK디앤디 -1.13% 메디톡스 -0.84%
SK가스 +2.13% 장원테크 -0.11%
풍산 +0.87% 바이오로그... -2.84%
LG화학 +0.87% 마제스타 -7.21%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40%
이노션 -2.07%
POSCO 0.00%
롯데케미칼 -1.07%
SK하이닉스 -1.6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큐브스 +365.71%
카카오 -0.50%
리노공업 +6.52%
테스 -1.58%
컴투스 +0.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로보틱... +6.01%
현대산업 +4.66%
기아차 +0.38%
LG화학 +0.8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원익홀딩스 +5.06%
코오롱생명... +6.49%
태웅 +6.93%
컴투스 +0.25%
CJE&M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