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영국, 조 콕스 하원의원 피살 이후 브렉시트 반대 여론 우위

입력 2016-06-20 06:56:16 | 수정 2016-06-20 06:56:16
글자축소 글자확대
영국의 유럽연합(EU) 잔류를 지지한 노동당 조 콕스 하원의원 피살 이후 브렉시트(영국 EU 탈퇴) 반대 여론이 우위를 보이고 있다.

여론조사업체 서베이션이 17∼18일 성인 1001명을 상대로 전화조사를 한 결과 EU 잔류를 지지한다는 응답이 전체의 45%로, EU 탈퇴 지지(42%)보다 3%포인트 앞섰다. 이는 콕스 의원 피살된 이후 실시된 첫 여론조사 결과다. 그의 사망 전날인 15일 발표된서베이션의 여론조사에선 브렉시트 찬성이 3%포인트 우위였다.

오는 23일 브렉시트 국민투표를 앞두고 이달 들어 브렉시트 찬성으로 표심이 뚜렷하게 기우는 경향을 보였으나 브렉시트 반대 캠페인을 펼쳐온 콕스 의원이 16일 괴한의 총격으로 사망한 이후 EU 잔류로 표가 결집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여론조사업체 유고브가 16∼17일 실시해 18일 공개한 온라인조사(선데이 타임스 의뢰)에서도 EU 잔류 44%, 탈퇴 43%로 잔류가 근소한 차이로 우세했다. 응답자 3분의 2가 콕스 의원 피살 소식이 전해진 이후 조사에 응했다. EU 탈퇴(46%)가 7%포인트 앞섰던 13일 유고브 온라인조사에서 찬반이 뒤바뀐 결과다.

영국 최대 베팅업체인 베트페어(Betfair)도 19일 EU 잔류 가능성을 69%로 높였다. 베트페어는 콕스 의원 피살 직전인 지난 16일 오전 이 가능성을 59%로 제시했다.

영국 주간지 선데이미러는 여론조사기관 콤레스에 의뢰해 지난 15∼16일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콕스 의원의 사망 이후 유권자들의 표심이 EU 잔류 쪽으로 기울었으며, 이번 사건이 국민투표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18일 분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09.3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98% 한프 +2.59%
SK디앤디 +0.65% 인바디 +0.41%
현대산업 -0.46% JYP Ent. -0.30%
SK하이닉스 +2.98% 인트론바이... +16.42%
SK가스 +0.87% 코디엠 +1.3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00%
POSCO 0.00%
신한지주 0.00%
삼성바이오... 0.00%
SK텔레콤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0.00%
CJ E&M 0.00%
에스엠 0.00%
뉴트리바이... 0.00%
홈캐스트 0.0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디스플레... +2.58%
LG화학 +0.83%
SK하이닉스 +0.11%
삼성물산 +0.39%
한화케미칼 +0.4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지스마트글... -29.95%
에스티팜 +4.02%
더블유게임... +1.22%
솔브레인 +1.1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