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남상태 전 대우조선 사장, 일감 몰아준 동창 회사 지분 보유

입력 2016-06-16 04:00:41 | 수정 2016-06-16 04:00:41 | 지면정보 2016-06-16 A33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검찰 "배임 단서" 구속수사 불가피
남상태 전 대우조선해양 사장(66)이 대학 동창이 대표로 있던 물류운송업체 휴맥스해운항공에 일감을 몰아주면서 이 회사 관련 업체의 주식 지분을 통해 거액의 부당 이득을 챙긴 정황이 포착됐다. 검찰은 남 전 사장에 대한 구속수사가 불가피하다고 보고 있다.

15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은 남 전 사장이 휴맥스해운항공과 관련된 해상물류 업체들의 주주를 구성하는 법인 지분을 보유한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휴맥스해운항공 회장 정모씨(65)는 대학 동창인 남 전 사장에게 수억원대 뒷돈을 건네고 대우조선으로부터 일감 수주 특혜를 받은 혐의(배임증재) 등으로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비리 의혹을 덮기 위해 남 전 사장과 정씨가 증거를 위조한 단서도 확보됐다.

박한신 기자 hanshin@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2.8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24% KG ETS +0.89%
현대EP +1.07% 성광벤드 +0.23%
SK가스 -1.69% 다원시스 +0.88%
SK디앤디 -0.33% 초록뱀 +2.34%
현대산업 -2.84% 유니크 +1.24%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36%
현대차 +0.70%
신한지주 -0.95%
SK하이닉스 -1.51%
KB금융 -1.9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42%
메디톡스 +8.60%
휴젤 +1.76%
테스 +0.47%
지스마트글... -1.2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LG화학 +3.28%
현대차 +4.03%
SK하이닉스 +2.21%
현대제철 +3.56%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2.49%
원익IPS +5.07%
보성파워텍 +0.65%
에스티팜 +2.22%
레고켐바이... +7.8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