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에일리, 누드사진 본인 인정 "전 남자친구 유포…법적 대응"

입력 2013-11-11 18:31:53 | 수정 2013-11-11 18:34:07
사진= 가수 에일리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 가수 에일리 <한경DB>

가수 에일리(본명 이예진·24)가 11일 유출된 누드 사진 속 인물이 자신이 맞다고 인정한 뒤 과거 속옷 모델 캐스팅 제의에 속아 테스트용으로 촬영한 사진이라고 해명했다. 사진 유포자로 미국내 한류콘텐츠 사이트 '올케이팝'에서 현재 일하고 있는 에일리의 전 남자친구를 지목하고 강력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에일리 소속사인 YMC엔터테인먼트는 이날 '올케이팝'에 실린 누드 사진에 대해 "해당 사진은 에일리가 미국 거주 당시 현지 유명 속옷 모델 캐스팅 제의를 받아 카메라 테스트용으로 촬영한 사진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이어 "에일리는 몸매를 정확히 판단해야 한다는 캐스팅 제안자의 말에 누드 촬영에 임했고 유명 속옷 모델 테스트여서 개인 신상 정보가 보호될 것으로 믿었다"며 "이후 제안을 해온 측과 연락이 두절돼 당시 고심 끝에 현지 경찰에 신고했으며 경찰 조사 결과 일부 대학가의 여대생을 상대로 사기 행각을 벌인 일행의 소행으로 판명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사진 유포자를 에일리의 전 남자친구라고 해명했다.

소속사는 "경찰 신고 후 불안감에 빠져 있던 에일리가 현재 올케이팝에 재직 중인 당시 남자 친구에게 이 내용을 털어놓고 상의했다"며 "상의 도중 사진의 내용을 파악하고 대처해야 한다는 전 남자 친구의 설득으로 촬영한 사진을 보내주게 됐다"고 경위를 설명했다.

특히 "해당 사진 유포자에게 개인신상보호법에 따른 불법 유포와 관련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하겠다"면서 "어린 시절 짧은 생각으로 인한 철없는 행동이지만 그릇된 의도로 일어난 일이 아니었기에 에일리가 가수이기 전에 한 여자로서 받은 아픔은 크다"고 토로했다.

소속사는 마지막으로 "이 사건은 에일리에게 큰 충격과 상처를 준 아픈 기억"이라며 "열심히 활동할 수 있도록 따뜻한 위로와 격려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에일리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 >

안녕하세요. YMC엔터테인먼트입니다.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에일리의 데뷔 전 사진과 관련하여 확인 된 내용을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당사로서는 보다 정확한 사실을 말씀드리기 위해 확인을 하다보니 많은 시간이 걸린 점에 대해 양해부탁드립니다.

해당 사진은 에일리가 미국 거주 당시 미국의 유명 속옷 모델 캐스팅 제의를 받아, 카메라테스트용이라는 명목하에 촬영된 사진으로 확인되었으며,익명의 웹사이트를 통해 공개 된 사진중에 일부는 사실확인이 불분명한 내용들도 있어 계속 확인 중에 있습니다.

본 유출사진과 관련하여 에일리는 몸매를 정확히 판단하기 위해 누드촬영을 해야한다는 말에, 유명 속옷 모델의 테스트이기에 개인신상정보가 보호될 것으로 믿고 촬영에 응했습니다.

그러나 테스트 촬영을 마친 뒤 제의를 해 온 측과 연락이 두절되었으며, 걱정이 된 에일리는 고심끝에 현지 경찰에 신고를 했습니다.

경찰 확인 결과 일부대학가의 여대생들을 상대로 사기 행각을 벌였던 일행의 소행으로 판명되었으며, 당시 에일리 외에 여러명의 피해자가 있었음에도 인터넷을 이용한 사기단의 교묘한 수법으로 인해 현지 경찰조사가 원활히 되지 않아 끝내 사기단 검거는 이뤄지지 못했다고 합니다.

경찰 신고 후 걱정과 불안감에 빠져있던 에일리는 현재 ALL KPOP에 재직중인 에일리의 전 남자친구에게 본 내용에 대해 털어놓고 상의를 했으며,상의 도중 사진의 내용을 정확히 파악해야하고 대처해야한다는 전 남자친구의 설득으로 인해 전 남자친구에게 촬영 사진을 보내주게되었다고 합니다.

유출된 사진과 관련된 내용은 위의 내용이 전부이며, 사실입니다.

당사는 해당 사진의 유포자에게 개인신상보호법에 따른 불법유포와 관련하여 강력한 법적 대응을할 것입니다. 또한 당사도 에일리가 의혹과 구설수로 인해 더이상의 고통을 받지 않을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할 것입니다.

어린시절의 짧은 생각과 철 없던 행동이지만 그릇된 의도와 행동으로 일어난 일이 아니었기에, 또한 가수이기 이전에 한 여자로서의 삶을 살아가고 있는 에일리와, 에일리의 가족에게는 감당하지 못할 큰 아픔입니다.

해당 사건은 당시 에일리에게 큰 충격과 깊은 상처를 주었던 아픈 기억이었습니다.

이제 아픈 기억을 잊고, 꿈을 향해 가고 있는 에일리가 또 다시 과거의 아픈 기억으로 인해 더 큰 상처를 받게 될까 우려됩니다.

에일리가 더 큰 아픔을 겪지 않고 열심히 활동할 수 있도록 따뜻한 위로와 격려 부탁드립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차기 대선 후보로 누가 가장 유력하다고 봅니까

지금 시점에서 개헌 논의가 필요하다고 봅니까.

'힐링캠프'에 출연했으면 하는 스타

VS

따라하고 싶은 스타의 '동안 피부' 노하우는?

VS

우리나라에서 최고 인기 애완견은 무엇일까요.

주요뉴스

스내커 바로가기 hk여행작가 아카데미 2기 이벤트 바로가기 삼성생명 리쿠르팅 자세히보기

증권

코스피 1,925.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삼성전자 1.65 알톤스포츠 6.99
LG디스플레... 0.15 차바이오텍 4.84
SK케미칼 1.39 코나아이 0.93
현대차 0.88 디오텍 3.41
SK하이닉스 0.44 서울반도체 8.63

20분 지연 시세

ETF시세정보

ETF 시세정보 목록
KODEX 레버리지 10,070 110 1.08%
KODEX 인버스 8,310 45 0.54%
KODEX 200 24,220 125 0.51%
KODEX 삼성그룹 5,415 40 0.73%
TIGER 레버리지 9,055 95 1.04%
TIGER 인버스 8,910 35 0.39%

20분 지연 시세

우대환전 베스트

업데이트 10/24 15:45:29
우대환전 베스트 목록
은행명 현찰살때 현찰팔때 송금보낼때
1외환은행 1038.21 1075.19 1067.00
2기업은행 1039.00 1076.00 1067.50
3국민은행 1039.00 1076.00 1067.50
4우리은행 1039.00 1076.00 1067.70
환율계산 바로가기 »
스내커 자세히보기 아시아게임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