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유국의 추가 증산 확대는 없었다. 산유국 모임인 ‘OPEC 플러스(OPEC+)’가 석유 증산 규모를 기존 계획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그럼에도 유가는 하루 새 3.7% 급락했다. 경기침체 우려가 공급 불안 우려를 압도해서다. 산유국들의 생산량 확대가 쉽지 않다는 지적이 잇따르는 가운데 올 겨울 에너지 위기가 더 심각해질 것이라는 비관론이 고개를 들고 있다.
9월 증산 논의 없어
30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OPEC+는 이달과 8월 하루 석유 증산량을 64만8000배럴로 맞추는 데에 합의했다. 지난달 2일 회의에서 나왔던 증산안을 고수했다. OPEC+는 당시 증산량을 43만2000배럴에서 64만8000배럴로 50% 늘리는 데 합의했다. 9월 산유량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다음달 3일 회의에서 논의가 유력하다.

이번 증산 결정은 에너지 공급난 해결에 큰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란 게 중론이다. 산유국들이 기존에 목표로 했던 생산량도 채우지 못하고 있어서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지난 5월 OPEC+의 석유 생산량은 당초 계획했던 일일 생산 목표치보다 269만배럴이 모자랐다. 반정부군인 리비아국민군이 주요 유전과 항구가 있는 리비아 동부지역을 점거하면서 리비아의 원유 공급이 어려워졌다. 에콰도르도 반정부 시위 영향으로 최근 15일간 유정 1199개가 폐쇄되면서 석유 생산량이 180만배럴 줄었다.


핵심 산유국들의 상황도 좋지 않다. 지난 27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G7정상회의에서 “셰이크 무함마드 빈 자예드 알 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대통령이 사우디아라비아와 UAE의 증산이 쉽지 않다고 알렸다”고 밝혔다. 벤 반 버든 쉘 CEO도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여유 산유량이 많은 사람들이 기대하는 것만큼 많지는 않다”고 말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EU는 올 연말까지 러시아산 석유 수입의 90%를 감축하기로 합의했다. 이로 인한 손실량은 하루 100만배럴 이상으로 추정된다.

공급난 타개가 여의치 않자 28일 G7 정상들은 러시아산 원유에 가격 상한제를 실시하기로 합의했다. 러시아산 원유 수입을 무조건 막기보다는 가격에 제한을 둬 러시아 제재와 공급 측면 모두에서 효과를 보겠다는 방안이다. 뉴욕타임스는 28일 “애널리스트들은 가격 상한이 유가를 낮출 것이라는 데 회의적”이라며 “결국 수요와 공급에 의해 (가격이)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천연가스 ‘과잉 우려’에도...공급 불안 여전
공급 우려에도 불구하고 30일 에너지 가격은 떨어졌다. 서부텍사스산원유(WTI) 선물 가격은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전일 대비 3.7% 하락한 105.76달러를 기록했다. 122달러를 돌파했던 지난달 8일 가격보다 13.4% 하락했다. 경기 침체로 인한 수요 파괴 우려가 공급 우려를 압도해서다. 에너지 유통업체인 가스버디에 따르면 미국 무연 휘발유의 평균 가격은 지난 16일 갤런당 5.03달러에서 29일 4.87달러로 하락 전환했다.
사진=AFP
사진=AFP
천연가스 가격은 급락했다. 이쪽은 오히려 공급 과잉 우려가 제기됐다. 미국 천연가스 선물 가격은 30일 100만 BTU(열량 단위)당 5.424달러를 기록했다. 전일(6.498달러) 대비 16.5%나 빠졌다. 미국의 천연가스 재고량이 6월 18~24일 한 주간 전주 대비 802억입방피트 증가한 것으로 드러난 여파다. 업계 추정치인 760억입방피트를 웃도는 결과다.

에너지 가격이 떨어지고 있지만 전문가들은 장기적으론 공급 불안 전망에 힘을 주는 모양새다. 에산 코만 MUFG 이머징리서치 본부장은 “공급 부족에 대한 두려움이 경기침체 두려움보다 크다”며 “가용할 수 있는 에너지 생산 여유폭이 극히 제한적일뿐더러 석유 제품 정제능력도 여의치 않다”고 말했다. 국제에너지기구(IEA)도 지난 15일 발간한 월간 보고서에서 “러시아 제재와, 중국 수요 증가, 리비아 공급 중단 등으로 수요,공급 간 균형이 깨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올 겨울 에너지 공급난이 심화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경제전문매체인 이코노미스트는 30일 “EU가 러시아산 가스 수입 감소를 미국산 액화천연가스(LNG) 도입으로 상쇄했지만 추가 공급원이 마땅치 않다”며 “올 겨울 기온과 중국의 LNG 수요에 따라 유럽 국가들이 비료·유리·철강업체나 가정에 에너지 배급제를 실시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주현 기자 deep@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