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지표 양호·부양책 타결 기대감 영향
금융·자동차·소비재 상승…기술주 부진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뉴욕증시가 양호한 경제 지표, 신규 부양책 타결 기대감에 강세를 보였다. 나스닥 지수만 소폭 하락했다. JP모건 등 금융주가 상승했고 산업재 에너지 소매 자동차 등이 상승했다. 그간 증시를 이끌던 성장주에서 가치주로 증시 분위기가 넘어가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10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464.28포인트(1.46%) 오른 32,297.02를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같은 기간 23.37포인트(0.6%) 상승한 3,898.81에 장을 마쳤다. 반면 나스닥은 4.99포인트(0.04%) 하락한 13,068.83에 거래를 마쳤다.

경제 지표는 양호한 수준을 기록했다. 미국 2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시장 예상 수준으로 올랐다. 미 노동부에 따르면 2월 CPI는 전달보다 0.4% 상승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에 부합했다. 전년 대비로는 1.7% 상승해 시장 예상치와 같았다.

변동성이 큰 음식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CPI는 2월에 전월 대비 0.1% 올랐다. 시장 예상도 0.1% 상승이었다. 근원 CPI는 전년 대비로는 시장 예상 수준인 1.3% 높아졌다.

부양책과 경제 정상화 기대감에 따른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우려로 최근 미 국채 금리가 큰 폭 올랐는데, 물가도 예상 수준으로 오른 것이 투자자들은 안심시켰다.

부양책 타결 소식도 전해졌다. 미 하원은 이날 1조9000억달러(약 2100조원) 부양책 법안을 최종 타결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오는 금요일 법안에 서명할 예정이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물가가 대체로 완만한 상승을 기록하면서 금리가 하락하는 등 안정을 보였다"며 "다만 기술주의 경우 하원 부양책 통과 소식으로 금리 하락폭이 축소됐고, 전날 급등에 따른 매물 출회 등으로 나스닥을 상승분을 반납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시장 분위기가 성장주에서 가치주로 넘어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금융주가 상승했다. JP모건은 전날보다 주당 3.3달러(2.17%) 상승한 155.13에 거래를 마쳤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A)도 같은 기간 주당 1.05달러(2.89%) 뛴 37.37달러를 기록했다. 금리 하락에도 불구하고 의회의 추가 부양책 통과에 따른 인플레이션 상승 압력이 커져서다.

자동차주도 올랐다. GM은 전날보다 주당 2.18달러(3.99%) 오른 56.8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포드 역시 같은 기간 3% 가까이 올랐다. 개인들의 소비 급증 기대감이 자동차주에 온기를 불어넣었다.

이 밖에도 케터필라(1.96%) 허니웰(2.55%) 등 산업재, 엑슨모빌(3.07%) 코노코필립스(2.63%) 등 에너지, 월마트(2.55%) 코스트코(1.58%) 등 소매 유통업종 등도 상승했다.

반면 기술주는 여전히 부진했다.

애플은 전날보다 주당 1.11달러(0.91%) 하락한 119.9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가장 최근에 출시한 아이폰 12 미니모델의 생산량을 줄인다는 소식이 주가를 끌어내렸다. 수요가 부진해 생산량을 조정했다는 설명이다.

이에 애플 부품주도 동반 하락했다. 코보는 전날보다 주당 5.53달러(3.24%) 내린 165.3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스카이웍스도 같은 기간 2.76% 내렸고 브로드컴(-1.35%) 애널로그디바이시스(-1.55%) 등도 떨어졌다.

여전히 인플레 압력이 높다는 점에서 다른 대형기술주도 약세를 보였다. 아마존과 마이크로소프트는 1% 미만으로 내렸고 마이크론 램리서치 등 반도체 관련주는 4%대로 약세를 보였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