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는 상승 마감했습니다. 미국의 3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부진했다는 소식에도 빅테크(대형 기술기업) 종목들이 주가 상승을 이끌었습니다.

S&P500지수는 전날 대비 0.98% 상승한 4,596.42, 나스닥지수는 1.39% 뛴 15,448.12, 다우지수는 0.68% 오른 35,730.48을 각각 기록했습니다.

이날 개장 직전 발표된 경제 지표는 엇갈렸습니다. 미국의 3분기 성장률은 연율 기줜 2.0%를 기록해 시장 예상(2.6~2.8%)보다 낮았습니다. 2분기 성장률인 6.7%보다 크게 둔화했습니다.

하지만 지난주의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는 팬데믹 이후 최저치를 또 경신했습니다. 신규 청구건수는 전 주 대비 1만 명 감소한 28만1000명으로 집계됐습니다.

기업들의 호실적은 시장 분위기를 달궜습니다. 포드는 월가 예상치를 거의 두 배 가까이 웃돈 조정 주당순이익(EPS)을 발표했고, 제약사 머크의도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습니다.

하지만 폐장 직후 발표된 애플과 아마존 실적이 다음달 장세 전망을 어둡게 했습니다. 애플과 아마존 모두 시장 예상치를 밑돈 3분기 실적을 내놨고, 시간외 거래에서 주가가 5%가량 급락하기도 했습니다.

이날의 ‘글로벌마켓나우’ 이슈는 다음과 같습니다.

① ‘메타’로 바꾼 페북 “새 크리에이터, 수백만 명” ② 애플·아마존 “ 공급차질 크다” ③ 미 스태그플레이션 위험 또 경고 ④ ECB가 다른 길 가는 배경은? 등입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한경 글로벌마켓 유튜브 및 한경닷컴 방송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뉴욕=조재길 특파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