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P=연합뉴스)

(사진=AP=연합뉴스)

간밤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긍정적 경제 지표의 영향으로 상승했다.

5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73.98포인트(1.13%) 상승한 33,527.19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58.04포인트(1.44%) 오른 4077.91에, 나스닥 지수는 225.49포인트(1.67%) 상승한 13,705.59에 장을 마쳤다.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와 S&P500지수는 사상 최고치로 마감했다.

지난주 후반 발표된 고용 지표와 이날 발표된 경제 지표에 고무돼 증시가 크게 상승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의 3월 비농업 부문 신규 고용은 91만6000명으로 집계돼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이코노미스트들의 예상치인 67만5000명을 크게 넘어섰다. 3월 신규 고용은 작년 8월 이후 최대치다. 3월 실업률은 6.0%로 전달의 6.2%에서 하락했다.

다른 경제지표도 대체로 긍정적이다. 마킷이 발표한 3월 서비스업 구매관리자지수(PMI) 최종치는 60.4로, 전월 확정치 59.8에서 상승했다. 공급관리협회(ISM)가 발표한 3월 서비스업 PMI도 63.7로 WSJ가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 59.2와 전달의 55.3을 모두 크게 웃돌았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국 3월 고용보고서 호조에 힘입어 미국 S&P 500과 다우 지수는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며 "고용보고서 호조에 불구하고 장중 미국 장기물 금리가 안정화된 점도 이날 기술주 주가 흐름에 우호적으로 반영됐다"고 말했다.

이날 대형 기술주들이 각각 긍정적인 재료들을 반영해 강한 주가 흐름을 나타냈다.

알파벳은 오라클과의 10년 넘는 자바 사용료 소송에서 최종 승리 판정을 받으면서 4.19% 올랐다. 테슬라는 웨드부시의 투자의견 업그레이드 보고서에 힘입어 4.43% 상승했다. 애플은 팀 쿡 CEO의 인터뷰에서 애플 자율주행차 시사 발언이 주가에 긍정적으로 작용해 2.36% 상승했다.

백신 접종 속도가 빨라지고 있음에 힘입어 여행주들도 상승했다. 델타는 이용객 급증으로 2.91% 올랐고 노르웨지안 크루즈는 7월 운항재개 요청 소식에 7.18% 상승했다.

업종별로는 규제유가 약세로 하락한 에너지 업종을 제외한 전 업종이 모두 상승했다. 이 중 경기소비재(2.28%), 커뮤니케이션스(2.27%), 테크(2.02%)의 상승이 두드러졌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