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미국 동부시간 19일 오전 9시31분입니다. 개장전 선물지수 흐름부터 짚어보면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만 상승세인데, 월가도 코로나 재확산 우려로 유럽 주요국 증시가 모두 하락한 영향을 받는 것으로 보입니다. 오스트리아는 다음주부터 열흘간 락다운, 국가 봉쇄 조치에 들어간다고 밝혔고 옆 나라 독일도 코로나 4차 감염 확산이 심각한 수준이라면서 백신 미접종자들의 이동을 제한하는 조치를 내리기도 했고요.

이런 부분들이 세계 경기 불확실성 우려를 또다시 자극하면서 월가 투자심리에 부정적 영향을 끼치고 있습니다. 오늘 월가의 유력 매체들이 가장 많이 다루는 이야기가 유럽 코로나 우려거든요. 그리고 미국 질병통제센터 CDC의 데이터를 살펴보면 미국도 10월 25일 기점으로 확진자 수가 계속 증가세를 보이는 점도 주목해야할 부분이 되고 있습니다. 유가도 내림세죠. 서부텍사스산중질유 WTI는 전거래일 보다 1.56% 하락한 배럴당 77달러선에서 움직이고 있습니다.

프리장에서 움직이는 종목들도 살펴볼까요.

미국 금융 소프트웨어 부문 강자로 꼽히는 인튜이트, 티커종목명 INTU가 개장 전 거래에서 13% 이상 급등했습니다. 어제 발표한 실적이 시장 예상치를 뛰어넘은데다 연간 전체 실적 가이던스도 상향했거든요. 이 회사가 내놓은 분기 실적은 매출 20억 달러, 주당순이익 1.53달러고요. 주가는 한 달 전 560달러에서 현재 710달러 선을 넘나들고 있습니다. 골드만삭스는 이 회사의 투자의견을 중립에서 매수로 상향하면서 목표가를 주당 840달러로 높였습니다.

웨드부시는 테슬라의 목표가를 기존 1,100달러에서 1,400달러로 상향했습니다. 내년 이후 전기차 혁신이 가속화되면서 시장이 10년 내에 5조 달러 규모로 커지고, 그런 흐름을 테슬라가 주도할 것으로 전망했는데요. 그동안 주춤했던 테슬라는 개장 전 1,100달러선을 다시 터치하며 움직이는 흐름 보이고 있습니다.
유럽 코로나 재확산 우려에 증시 혼조···INTU 급등 [뉴욕증시 나우]

신인규기자 ikshin@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