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성추문에 테슬라 주가 급락…'700선 붕괴'

뉴욕 증시가 중국의 금리 인하 소식에 상승 출발했다가 장중 하락하는 등 혼조세를 보이며 마감했다.

또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의 성추행 스캔들이 터지면서 테슬라 주가는 6% 넘게 떨어지며 700달러 선마저 무너졌다.

현지 시각으로 20일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30 산업 평균지수는 전장보다 8.77포인트, 0.03% 오른 31,261.90으로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 S&P500 지수는 0.57포인트, 0.01% 상승한 3,901.36,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3.88포인트, 0.30% 하락한 11,354.62로 거래를 마감했다.

이른바 '기술적 약세장(bear market)'에 진입하면서 다우 지수는 이번 주에만 약 3%나 빠졌고 S&P500과 나스닥 역시 각각 3%, 4% 가량 떨어졌다.

특히 다우지수는 8주 연속 하락으로, 지난 1923년 이후 최장기간 하락을 기록했으며 S&P500과 나스닥 또한 7주 연속 하락을 보였다.

높은 인플레이션에, 경기 둔화 우려가 갈수록 커지고 있는 데다 연방준비제도가 당분간 '빅 스텝' 행보를 보일 전망인 만큼 일시적 반등이나 저점 매수보다는 우선 팔자는 기류가 강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런 가운데 미국 경제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는 테슬라 CEO인 일론 머스크가 지난 2016년 런던행 '스페이스X' 전용기에서 여성 승무원을 성추행 했다며 이를 문제 삼은 직원에게 함구하는 조건으로 25만 달러를 건넸다고 폭로했다.

이로 인해 테슬라 주가는 장중 10% 넘게 급락하는 등 결국 6.42% 떨어진 663.9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테슬라 주가는 올해 들어서만 약 45%가 떨어진 상태로, 충격적인 '오너 리스크'로 700달러 선마저 허무하게 무너졌다.


임원식기자 ryan@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