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두산인프라코어가 국내 건설업계 최초로 2050년까지 전 사업장의 탄소중립을 달성하겠다고 30일 밝혔다. 2030년 탄소배출량을 2020년 대비 42% 줄인 후 2040년에는 71%까지 감축하고, 최종적으로 2050년 탄소중립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중장기 프로젝트로 추진되는 만큼 회사 측은 탄소중립 실행 방안과 목표, 친환경 제품 전환을 위한 탄소 감축 전략까지 세부 방안도 구체화했다. 인천, 전북 군산 등 국내 및 글로벌 전 사업장에서 공정 개선, 재생에너지 도입 등을 실행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2040년까지 사업장에서 사용하는 전력원을 100% 재생에너지로 전환해 현재 배출량의 80%까지 감축할 예정이다. 이미 국내 사업장의 회사 차량은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 사업(K-EV100)에 가입해 운영하고 있다.

황정환 기자 j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