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재창 인모스트투자자문 대표

경기민감주, 기술주 50대 50
경기민감주 투자는 인프라 ETF로
2021 차화정은 반도체·인터넷·2차전지
'허란의 경제한끼'는 내 자산을 지키는 든든한 한 끼 같은 인터뷰 콘텐츠입니다. 한국경제 유튜브 채널에서 먼저 만날 수 있습니다.


주식투자가 한층 까다로워진 분위기다. 부양책 힘으로 지수가 내달리던 유동성 장세에서 기업 성장이 가속화되는 실적장세로 넘어왔기 때문이다. 사계절 투자 사이클로 따지면 ‘봄’에서 ‘여름’으로 넘어온 것이다. 그렇다면 여름 실적장세에선 어떻게 주식 포트폴리오를 짜야 할까?

장재창 인모스트투자자문 대표는 지난 14일 유튜브채널 한국경제의 ‘허란의 경제한끼’에 출연해 “이번 여름장세는 뜨겁고 길 것 같다”며 “인플레이션 시기에 원가를 판매가에 전가시킬 수 있는 경기민감주와 조정을 받고 있는 기술주에 50대 50으로 투자하는 ‘바벨전략’을 가져가라”고 조언했다.

장 대표는 “이번 실적장세에서 반도체, 전기차, 인프라, 신재생에너지를 유망 투자처로 꼽는다”며 이를 한꺼번에 투자할 수 있는 상품으로 미국 인프라 기업에 투자하는 PAVE ETF(상장지수펀드)를 추천했다.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인프라 투자계획에 반도체, 전기차 분야도 포함돼 있는 만큼 인프라 ETF로 대응이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국내에서는 실적장세 포트폴리오로 반도체, 2차전지, 인터넷 ETF를 꼽았다. 그는 “지금의 ‘차화정’(자동차•화학•정유)은 반도체, 2차전지, 인터넷”이라며 “주도업종 ETF를 통해 주도주만큼의 수익률을 누리면서도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투자를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중소형주를 투자할 때도 테마와 섹터를 먼저 선별한 뒤, 시가총액 방식이 아닌 동일가중 방식 ETF를 선택하면 중소형주를 더 많이 담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신재생에너지 분야 중소기업에 투자하고 싶다면 동일가중 방식 친환경 ETF인 PBW에 투자하는 식이다.

원자재는 여름 실적장세 기간 투자할 수 있는 대표 자산이다. 하지만 이미 가격이 급등한 탓에 장 대표는 조정을 기다려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최근 원자재가격 상승은 공급차질에 따른 것으로 2~3개월이면 공급부족 문제가 해소될 전망”이라며 “조정이 올 때 투자기회를 엿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 인프라 투자가 10년 정도 이어질 경우 산업용 원자재 수요가 꾸준히 증가할 것”이라며 구리 비철금속 등 산업용 원자재와 생산기업에 투자하는 PICK ETF를 추천했다.
실적장세 '포트폴리오' 어떻게 짜야할까 [허란의 경제한끼]

장기적으로 성장할 기술주 테마로는 △클라우드 △중국 이커머스 △로보틱스 △게임 △사이버보안을 꼽았다. 올해 대중화율(침투율) 5%를 바라보는 전기차도 일반 투자자들이 큰 변동성 없이 투자할 수 있는 시기라고 덧붙였다.

장 대표는 “지난해 급등한 기술주에 대해서는 기관들의 차익매물이 쏟아지고 있는데다 금리상승 시기 조정을 피할 수 없어 인기가 없다”면서도 “이 때를 장기 성장할 기술주를 분할 매수할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SKYY(클라우드), KWEB(중국 인터넷), BOTZ(로보틱스), ESPO(게임), CIBR(사이버 보안)를 추천 ETF로 꼽았다.

※자세한 내용은 유튜브채널 '한국경제'를 참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실적장세 '포트폴리오' 어떻게 짜야할까 [허란의 경제한끼]

허란 기자 w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