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월가의 전설적인 투자자들이 세계 시가총액 1위 기업인 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워런 버핏(사진)의 벅셔해서웨이는 애플 주식 390만 주를 추가 매입했다. ‘공매도의 전설’로 유명한 사이언자산운용의 마이클 버리 대표는 애플 하락에 베팅하는 쇼트(매도) 포지션을 청산했다.
버핏, 애플 투자 비중 확대
벅셔해서웨이가 15일(현지시간) 뉴욕증시 마감 후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지분 변동 보고서에 따르면 벅셔해서웨이는 2분기 애플 주식 390만 주를 매입했다. 최근 주가가 큰 폭으로 떨어지자 저가 매수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벅셔해서웨이는 지난 1분기에도 애플 주식 6억달러어치를 사들였다. 이로써 벅셔해서웨이가 보유한 애플 주식은 총 8억9480만 주(1223억달러어치)로 늘었다. 애플은 벅셔해서웨이 포트폴리오에서 가장 큰 비중(약 40%)을 차지하고 있다.

벅셔해서웨이는 정유주에 대한 투자도 꾸준히 늘렸다. 옥시덴털페트롤리엄과 셰브런 주식을 각각 2200만 주, 240만 주 추가 매수했다. 이 가운데 옥시덴털페트롤리엄은 벅셔해서웨이가 국제 유가 상승세 속에 집중 매수한 기업이다. 올 들어 주가가 107% 넘게 뛰어올랐다. 셰브런의 주가 상승률(31.49%)보다 높다. 벅셔해서웨이는 옥시덴털페트롤리엄 전체 지분의 20%가량을 보유한 최대주주다.

벅셔해서웨이는 액티비전블리자드 주식 400만 주도 추가로 담았다. 액티비전블리자드는 마이크로소프트가 인수를 추진하고 있는 게임회사다. 이외에도 대형 미디어업체 파라마운트글로벌과 금융회사 앨리파이낸셜 편입 비중을 늘렸다. 벅셔해서웨이가 2분기에 새롭게 투자한 곳은 없다.

7000만달러가 넘는 규모의 버라이즌 지분은 모두 처분했다. 버라이즌은 벅셔해서웨이가 2020년 3분기부터 보유해왔던 통신주다. 제너럴모터스(GM) 주식은 900만 주가량 매각해 5290만 주로 줄었다. 이외에도 미국 식료품 유통업체 크로거, 대형 은행 US뱅코프 지분을 일부 덜어냈다.
버핏은 추가 매수하고 버리는 '쇼트 포지션' 청산…투자 고수들, 애플에 '엄지 척'
버리는 하락 베팅 청산
버리의 사이언자산운용은 2분기에 애플에 대한 쇼트 포지션을 청산했다. 이날 SEC에 공개된 자료에 따르면 1분기에 매수했던 애플 풋옵션 20만6000주를 팔아치웠다. 풋옵션은 특정 기초자산을 특정 시기에 미리 정한 가격으로 매도할 수 있는 권리다. 주가가 하락할 때 수익을 낸다. 사이언자산운용이 애플에 대한 쇼트 포지션을 정리했다는 것은 애플 주가가 최소한 하락하진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는 의미다.

헤지펀드 매니저인 버리는 2008년 서브프라임 모기지(비우량 주택담보대출) 사태를 예측해 큰돈을 벌어들인 인물이다. 영화 ‘빅 쇼트’의 실제 주인공이기도 하다. 사이언자산운용은 메타, 알파벳, 워너브러더스디스커버리 등 11개 종목의 주가 상승에 베팅하는 롱(매수) 포지션도 정리했다. 이 같은 투자 전략에는 향후 증시에 대한 비관적인 전망이 깔려 있다는 분석이다.

사이언자산운용이 새롭게 주가 상승에 베팅한 종목은 사립 교도소 운영업체인 지오그룹뿐이다. CNBC는 “버리는 지난 분기에 330만달러 상당의 지오그룹 주식을 매수했다”며 “버리는 지난 2년간 지오그룹 주식 매수와 매도를 반복했다”고 보도했다.

허세민 기자 semi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