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뉴욕증시가 올 들어 큰 폭으로 떨어졌지만 아직 저점에 이르지 못했다는 진단이 잇달아 나오고 있다. 역대 약세장과 비교하면 아직 낙폭이 충분하지 않다는 분석이다. 주가가 반등할 것으로 보고 베팅하는 ‘저가 매수’ 투자 전략은 91년 만에 최악의 수익률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월가 "S&P500 아직 바닥 아냐…올해 '저가 매수' 나섰다간 쪽박"
저가 매수 나선 개미들, 대거 손실
월스트리트저널은 “지난 10년 동안 증시에서 인기를 끌었던 저가 매수 전략이 올해 역효과를 냈다”고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올해 S&P500지수는 하루에 1% 이상 떨어진 뒤 다음 1주일간 평균 1.2% 추가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급락한 주가의 반등을 노려 주식을 매수했다면 1주일 뒤 오히려 손실을 봤다는 얘기다. 추가 하락폭 1.2%는 1931년 이후 91년 만의 최대치다.

올해 저가 매수에 적극 나선 건 개인투자자였다. S&P500지수가 4.3% 하락한 지난 13일 개인투자자는 하루 동안 20억달러 이상의 미국 주식과 상장지수펀드(ETF)를 사들였다. 이 같은 매수 규모는 올 들어 두 번째로 많은 것이다. 하지만 1주일 뒤인 20일 이 지수는 2% 더 떨어졌다.

인기 기술주 ETF로 꼽히는 ‘ARK 혁신 ETF’ 투자에서도 저가 매수 전략은 효과를 발휘하지 못했다. 이 지수가 2.7% 급락한 21일 1억9700만달러가 순유입됐다. 지난 7월 이후 가장 많은 투자가 몰렸지만 다음날인 22일 이 지수는 4.3% 하락했다.

월가에선 바닥에 다다랐다는 예측을 근거로 시세차익을 노리기보다는 보수적으로 투자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미국 금융사 스테이트스트리트의 마이클 애런 수석투자전략가는 “지금처럼 시장 변동성이 높은 시기엔 배당 수익이 많은 가치주 투자를 고수하는 게 좋을 것”이라며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고 고위험 투자에 나설 기회를 기다려야 한다”고 조언했다.
“역사는 추가 하락 예고”
일부 전문가는 과거 약세장 데이터를 근거로 뉴욕증시가 아직 저점을 찍지 않았다는 분석을 내놨다. 미국 투자은행인 웰스파고가 1945년 이후 올해를 제외한 11차례의 S&P500 약세장을 분석한 결과 평균 지속 기간은 16개월, 주가 하락폭은 35.1%였다. 23일 S&P500지수는 3693.23에 마감했다.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지난 1월 3일(4796.56) 대비 23% 낮다. 아직 기간도, 낙폭도 역대 약세장의 평균치에 미치지 못한다는 얘기다.

미국 투자자문사인 베스포크인베스트먼트도 21일 “이전 약세장에 비춰볼 때 S&P500지수가 더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베스포크인베스트먼트는 1945년 이후 나타난 약세장 가운데 S&P500지수가 전 고점 대비 10% 이상 하락한 경우가 세 번 이상 나타난 다섯 차례의 약세장을 분석했다. 모두 세 번째 하락 구간에서 앞선 두 번의 하락기보다 지수가 더 낮은 수치까지 떨어졌다. 베스포크인베스트먼트는 “현재 S&P500지수가 이번 약세장의 세 번째 하락기에 접어들었다. 지수가 아직 올 6월 기록한 저점 근처를 맴돌고 있기 때문에 추가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이주현 기자 deep@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