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관악구는 관내 태권도장 64곳 모두가 코로나19 확산을 저지하기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차원에서 다음달 5일까지 자발적 휴업을 하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관악구 태권도협회와 협의한 결과다.

관악구는 또 서울시노래연습장업협회와 함께 53개 노래연습장의 자발적 휴업 동참을 유도했다.

관악구 관내 종교시설 12곳, 성인PC방 28곳 등도 자발적 운영중단을 통해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다.

관악구는 부득이 영업해야 하는 다중이용업소에는 상시방역이 가능하도록 살균소독제를 택배로 제공하고 방역 소독기도 대여해 주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