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국제종합전시장 건립지역으로 확정된 일산신도시는 지난 89년
신도시 건설계획 당시부터 전시 및 회의시설에 대한 밑그림이 그려져 있던
곳이다.

특히 지난 93년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가 실시한 종합전시장 건립 타당성
조사에서도 인천 송도매립지 등을 누르고 일산이 선정된 바 있어 "당연한
결과"라는 것이 경기도의 반응이다.

국제종합전시장 건설사업은 사업비만 1조5천여억원에 달하는 대규모 역사.

이 때문에 경제적 도시개발적 산업발전적 측면에서 엄청난 파급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경기도와 일산시는 올해안에 기본 및 실시설계 등을 마친 뒤 월드컵축구
경기가 열리기 직전인 2002년 4월말까지 전시장 건립 등 1단계 공사를
마칠 방침이다.

또 동양최대 규모의 전시장에 걸맞게 주변 정비계획도 새로 검토하기로
했다.


<>공사규모.일정 =전시장은 고양시 일산구 대화동 2306 자유로변 일대의
10만평 부지에 건립된다.

오는 2013년까지 5만4천평(COEX의 8배 규모)의 전시면적 확보를 목표로
단계별 공사를 추진하게 된다.

1단계로는 3만평의 부지에 연면적 2만7천평 규모의 국제회의장, 1만7천평의
순 전시공간을 마련할 계획이다.

개관과 동시에 하루 25만t의 물을 공급할 수 있도록 이미 상수관이 매설되어
있고 주차시설 부지로만 3만평이 계획되어 있다.

전시장 외에 무역센터와 백화점, 호텔, 레저시설 등도 들어설 예정이다.

경기도는 전시장 건립을 주관하게 될 대한무역진흥공사측과 긴밀히 협의해
전시장 파급효과를 높일 수 있는 시설 등을 설계과정에 반영할 방침이다.


<>재원조달 =1단계 전시장 건립에는 모두 1천9백19억원(잠정)이 소요될
전망.

시는 이미 토지특별회계 1천억원을 확보해 놓은 상태여서 사업추진에 별다른
어려움이 없다고 밝히고 있다.

설계감리비 73억원과 건축비의 30%가 국비에서 지원되고 70%는 경기도와
고양시가 부담한다.

이같은 부담비율은 3단계 전시장 완공 때까지 그대로 지켜질 예정이다.

부대시설에 포함되는 컨벤션센터, 무역센터 등의 건립은 민자를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공사규모가 크기 때문에 민자유치에 큰 난관은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임창열 경기 지사가 최근 미국을 방문했을 때 투자의사를 밝힌 외국 기업과
국내 대기업이 단독이나 컨소시엄 형태로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2013년 완공예정인 3단계까지는 모두 4천8백4억원(잠정)이 투입되며 민자 및
외자유치로 1조원 가량을 추가로 끌어올 계획이다.


<>파급효과 =도와 시는 수도권종합 전시장을 통해 고양시에서만 4만여명의
고용효과와 1조4천5백억원의 생산효과가 있고 전국적으로는 8만8천명의
고용 및 3조6천억원 가량의 생산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이와함께 건설과 부동산, 서비스, 전기전자, 금융보험, 도.소매업 등 거의
전 산업에 걸쳐 경기부양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고양시는 취득세 등록세 주민세 등 3백50억원의 세수를 확보하게 됐고
전시장 운영을 통해 연간 80~1백10억원의 추가 수익이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더구나 전시장 이용자와 방문객 등 연간 2백만명 이상의 관광객이 몰릴
것으로 보여 이에 따른 경제적 효과는 예측하기조차 쉽지 않다는게 시 관계자
들의 설명이다.

이밖에 서울 도심과 전시장, 파주 안보관광지를 잇는 수도권 관광벨트
형성에 더욱 박차를 가하게 된 것도 부대소득이다.

임 경기지사는 "종합전시장의 일산 유치는 10년전부터 준비해온 결과"라며
"산자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등과 협력해 전시장 건립에 한치의 차질도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시 반응 =인천국제공항 및 송도미디어밸리 등과 연관해 유치를
낙관했던 인천시는 실망스럽다는 반응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전시장의 국제교역기능을 감안하면 송도가 당연하다고
생각했다"며 "결정이 내려진 만큼 미련을 버리고 추진중이던 인천종합무역
전시장(INEX)의 건립을 예정대로 진행시킬것"이라고 말했다.

< 일산=김희영기자 songki@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4월 29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