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그린' '위드림' 선보여
이사회 평가시스템 등 도입
현대백화점그룹, ESG브랜드 통합

현대백화점그룹이 ‘리그린(Re;Green)’과 ‘위드림(We;Dream)’이라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통합 브랜드(사진)를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ESG 경영 고도화를 위한 조치라는 것이 회사 설명이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이날 그룹 모든 계열사가 공동으로 추진해 나갈 중장기 ESG 전략을 공개했다. 환경(E) 부문에선 브랜드를 리그린으로 통합하고 재생에너지와 친환경 소재 사용 등을 통해 2050년까지 연간 탄소 배출량을 현재보다 60% 이상 감축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산림청과 연계해 경기 용인시에 16.5㏊ 규모의 탄소중립 숲을 조성하고, 2026년까지 나무 1만여 그루를 심을 계획이다.

사회(S) 부문은 ‘함께 키우는 미래의 꿈’이란 의미가 담긴 위드림 브랜드를 앞세워 저소득층 지원과 복지 사각지대 해소 등 사회문제 해결에 기여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이와 함께 선진화된 지배구조(G) 구축에도 적극 나설 방침이다. 현대백화점을 비롯해 현대홈쇼핑과 현대그린푸드는 올해부터 선제적으로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할 계획이다. 이사회 및 사외이사 평가 시스템도 도입한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지난해부터 모든 상장 계열사를 대상으로 ESG경영위원회 신설 및 지배구조보고서 공시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박동휘 기자 donghui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