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NEW
한국경제

한라산

  • 어느 노인에게 추억의 눈물이 된 포도호텔

    한라산 남쪽 중산간으로부터 불어온 떠남의 설렘은 두 손에 사뿐히 내려앉았다.  반가운 마음에 이 세상 모든 것을 다 가진 듯 한 온화한 미소로 윙크해주었지. 청량한 공기는 코 끝에 조용히 앉고, 산들거리는 바람에 맞춰 춤추는 신선은 2001년에 오픈한 19년산 포도 넝쿨의 주인이었다. 안락하고 건강한 휴식을 몸에 배이고 호텔을 나서는데, 직원이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일기예보를 보고 비 오는 날 예약을 해서 꼭 호텔의 한실 객실만을 이용한다는 ...

  • 제주를 가는 또 다른 길 <사색의 길>을 따라 걷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섬을 찾아 나선다. 땅 끝 마을 해남에서 바다 건너 제주(濟州)를 향해 간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높은 산은 어디일까. 백두대간의 끝 지리산을 따라 바다 밑까지 연결된 1,950m 한라산(漢拏山)이다. 100여 년 전에는 어떻게 갈 수 있었을까. 제주는 신비의 땅이었다. 육지와 동떨어진 섬나라이었다. 역사 속에 전해 온 그대로 탐라(耽羅)다.    제주로 가는 길은 많다. 서울에서 비행기를 타면 1시간이면 따뜻한 도...

  • 유배길에서 추사 김정희 '세한도(歲寒圖)'를 만나다

      옛 그림을 잘 감상하는 방법은 무엇일까? 옛 사람의 눈으로 보고 옛 사람의 마음으로 느껴야 한다. 마치 옛길을 걷듯이 산 속에서 바람소리와 새소리를 듣듯이 그 옛날로 시간여행을 떠나야 한다. 그리고 천천히 보아야 한다. 달팽이와 소의 걸음처럼 느릿느릿 와행우보(蝸行牛步)하며 그린 이의 진심과 통해야 한다. 그림을 통해 그 시대의 풍속과 계절 그리고 문화를 읽어 내면 금상첨화가 아닐 수 없다.   제주를 날아간다.  뿌연 미세먼지를 뚫고...

  • 백두산과 한라산, 경쟁과 협조의 순례 관광지

    (110-23)남북교역 : 백두산과 한라산 남북경협이 재개되고 인적 교류가 가능하게 된다면 국내외로 관심을 많이 받게 될 곳은 바로 백두산이 될 것이다. 이번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같이 등반해서 세계적으로도 더욱 유명해졌다. 백두산은 한민족의 탄생 전설이 있는 곳이고, 그래서 한민족에게는 모태와 같은 산이다. 이미 많은 관광객들이 중국을 통해서 백두산 등정을 하고 있다. 중국으로 가는 다른 관광객들은 중국 구경이 목적이지만 백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