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리찾기 유니온·공공연대노조 정부에 대책 마련 촉구
"코로나19로 일 끊긴 강사·5인 미만 사업장 생계 위협"

노동단체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일을 쉬어야 하는 강사나 노동자들과 소규모 사업장을 위한 생계비 지원 대책을 요구하고 나섰다.

소규모 사업장 노동자의 권익 보호 활동을 하는 노동단체 '권리찾기 유니온 권유하다'는 25일 오전 서울 고용노동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5인 미만 사업장과 4대 보험에도 등록되지 못한 노동자를 위해 긴급휴업급여와 긴급재난급여, 고용유지사업장 지원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코로나19 긴급휴업급여 방안을 위한 절박한 목소리가 모이고 있다"며 "가장 힘들게 일하며 살아온 사람들일수록 최악의 상황에 직면하는 만큼 이들을 위한 대책이 최우선으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소규모 사업장과 노동자 등 힘들게 일하며 살아온 이들이 쫓겨나지 않고 생계를 유지할 수 있게 하는 것이 긴급대책의 시작"이라고 강조했다.

공공연대노조도 이날 오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로 일하지 못하는 주민자치센터 강사들을 위한 생계지원비 지급을 촉구했다.

노조는 "정부의 코로나19 확산 방지 방침에 따라 전국 주민자치센터 프로그램들이 중단됐지만, 정부와 지자체 어느 곳도 강사들의 생계 대책을 명확히 제시하지 않고 있다"며 "약 2만여명이 프로그램 강사와 센터 시설관리자들이 생계에 심각한 위협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정부는 추경을 통해 특수형태근로종사자와 프리랜서 등에 일정 금액의 생계지원을 하기로 했지만, 주민자치센터 강사들이 여기에 해당하는지 고용노동부는 정확한 답변을 하지 않았다"며 "주민자치 활동 활성화의 한 축을 담당하는 프로그램 강사들이 국가적 재난 사태에서는 그림자 취급을 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와 지자체가 강사들에게 생계지원비를 지급해야 한다"며 "지금까지 10여년간 방치됐던 주민자치센터 강사들의 지위와 불안정한 고용 문제, 낮은 강사료 등을 개선할 종합적인 대책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