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아 대한항공 부사장이 승무원 폭행 사건으로 사회 계몽 효과가 났다고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대한항공 객실승무본부장이자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장녀인 조현아 부사장은 지난달 26일 대한항공 사내 게시판을 통해 "승무원 폭행사건 현장에 있었던 승무원이 겪었을 당혹감과 수치심이 얼마나 컸을 지 안타깝다"며 "기내 폭행은 절대 있어서는 안된다는 사회적 계몽 효과를 보았다"고 밝혔다.

조 부사장의 이 같은 입장은 대한항공의 대외적 발표와는 다른 속내를 드러낸 셈이다.

대한항공은 사건이 알려진 이후 당시 상황을 낱낱이 기록한 기내 내부 보고서가 유출되고 승객 개인정보가 공개된 것에 대한 책임론이 일자, 지난 1일 "유포 경로를 면밀히 조사하고 고객 개인정보 보호에 힘쓰겠다"고 공식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