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윤아·이남용 '애로부부' 출연
"시도 때도 없이 러브시그널"
연애 시절 회상했지만…속터뷰 고민 상담
/사진=채널A '애로부부' 영상 캡처

/사진=채널A '애로부부' 영상 캡처

걸그룹 LPG 출신 허윤아와 남편 이남용이 역대급 속터뷰를 예고했다.

21일 방송되는 채널A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서는 LPG 원년 멤버 출신인 아내 허윤아와 남편 이남용이 속터뷰 게스트로 출연한다.

허윤아, 이남용 부부는 결혼 6년차로 연애 3개월 만에 불타는 사랑 끝에 결혼에 골인했다.

허윤아는 "대학 시절 오빠, 동생 사이로 만났는데그 때는 남편이 과묵하고 너무 멋있었다"며 "이후 연락이 끊겼다가 13년 만에 SNS로 재회해 9살의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결혼했다"고 밝혔다.

이남용 역시 "연애한 지 3개월, 그땐 정말 불탔다. 손만 대도 뜨거웠다"며 3개월 만에 아이가 생겨서 '초고속 결혼'을 하게 됐다고 돌아봤다. 그는 "연애 시절 기억에 남는 장소는 같이 캠핑을 갔던 아버지 고향이다"라며 "시냇물 옆에 텐트를 쳤는데, 시냇물 소리 때문에 소리를 질러도 아무도 모른다"고 말해 MC들을 폭소하게 했다. MC 이용진은 "시냇물이 그렇게 막, 거칠게 흐르나"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또 이남용은 "아내가 정말 시도때도 없이 '러브시그널'을 보내서 '지금 원해?'라며 받아주기 바빴다"고 말했고, 허윤아는 민망함에 "진짜 미쳤나 봐, 그만 얘기해"라며 남편을 만류했다.

하지만 이날의 의뢰인은 바로 아내 허윤아였고, 두 사람은 불탔던 연애시절 이야기가 끝나자마자 '용호상박'의 대결을 펼치기 시작했다. '강철 멘탈' 부부의 우열을 가릴 수 없이 리얼한 입담에 MC 이상아는 "저 분들, 둘 다 순간 정신줄을 놓고 다 얘기하는 것 같다"며 혀를 내둘렀다.

한편 허윤아, 이남용 부부가 출연한 속터뷰는 오는 21일 밤 10시 공개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