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라제네카, 임상시험 후 이르면 오는 9월 실용화
공급량·공급 시기·가격 등은 추후 협상 거쳐 결정 예정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확보하기 위해 임상시험 완료 전부터 사재기에 합류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확보하기 위해 임상시험 완료 전부터 사재기에 합류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확보하기 위해 임상시험 완료 전부터 사재기에 합류, 계약에 나설 전망이다.

일본 니혼게이자이 신문(닛케이)은 27일 "일본 정부는 영국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대학이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을 공급받기 위해 협의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스트라제네카는 전날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고,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도 기자회견에서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스가 장관은 기자회견에서 "필요한 백신을 확보하기 위해 확실하게 대응하겠다"고 강조했으며, 공급량과 공급 시기, 가격 등은 일본 후생노동성과 아스트라제네카의 협상을 거쳐 결정될 예정이다.

아스트라제네카가 개발 중인 백신은 '바이러스 벡터 백신'이라고 불리는 새 기술을 활용해 인체에 침입한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조기에 배제, 감염을 막도록 설계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개발이 진행되고 있는 코로나19 백신 가운데 하나다.

다만 아직 임상시험이 완료되지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근 각국 간에 백신 확보 경쟁이 치열해지자 일본 정부 역시 조기 계약을 추진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코로나19 백신 연간 20억회 접종분을 제조할 계획이라고 발표했고, 최근 유럽 4개국은 4억명분을 계약했다.

아스트라제네카 측은 임상시험에서 유효성이 확인되면 이르면 오는 9월 실용화할 방침이고, 일본 공급 방법에 대해서는 일본 제약사가 백신 원액을 받아 일본 내 공급을 담당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