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막나가쇼'

/사진=JTBC '막나가쇼'

김구라가 열혈 기자로 분해 일본 내 '혐한' 취재에 나섰다가 분노하며 공감대를 자아냈다.

지난 15일 방송된 JTBC '막 나가는 뉴스쇼'(이하 '막나가쇼')는 연예인들이 기자가 되어 대한민국이 주목하는 핫이슈의 뒷이야기를 직접 발로 뛰어 취재하고, 풍자와 해학을 담아 보도하는 예능형 뉴스쇼다. 이날 방송에서 김구라는 정치부 기자로 분해 '현장 PLAY' 코너를 통해 일본의 혐한 망언자 취재에 나섰다.

이날 김구라는 꾸준한 혐한 방송으로 논란이 되는 일본 DHC-텔레비전을 찾아가, 혐한 망언 3인방을 직접 쫓았다. 이들 3명은 일본 DHC 텔레비전 '도라모논 TV'에 출연해 혐한 발언을 쏟아냈던 인물들이다.

이들은 한국에서 진행된 일본 불매운동에 대해 "한국은 원래 금방 뜨거워지고 금방 식는 나라"라고 비하했고, 일제 강점기 당시 한국인을 비하했던 '조센징'이라는 표현도 썼다.

또한 우리의 '한글'을 일본의 '히라가나'와 '가타카나'에서 따 온 것이라고 근거없는 주장을 하는가 하면, 위안부 평화의 소녀상에 대해서도 "내가 현대 미술이라고 소개하면서 성기를 내보여도 괜찮냐"면서 소녀상 전시를 해서는 안된다는 허무맹랑한 말을 해 논란이 됐다.

이들의 혐한 발언으로 모델 정유미는 유감을 표명하며 계약 해지를 통보했고, DHC 한국 지사도 사과했다. 그럼에도 이들은 혐한 방송을 이어갔다.

김구라는 이들을 찾아 직접 인터뷰를 하려 했지만 문전박대를 당했다. 김구라는 "화장품 사내방송 망언 3인방에게 인터뷰 요청을 했지만 묵묵부답이었다"고 말했다.

다케다의 연구실도 직접 찾아갔지만 "한국인 웰컴"이라는 당초 인터넷 방송에서 보인 입장과는 달리 "바빠서 인터뷰가 힘들다"며 만나주지 않았다.

이후 김구라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 관저 앞에서 1인 시위를 하던 한 일본 시민과 인터뷰를 할 수 있었고, 이 사람은 "(일본이) 한반도를 식민지배했다는 것은 거짓이다. 일본을 통일국가를 만들려고 했던 것"이라는 망언을 해 김구라를 당황케 했다.

그럼에도 이 일본인은 "한국인의 사고방식은 틀렸다. 일본이 가해자, 한국이 피해자라는 구도가 잘못됐다"고 주장했고, 김구라는 결국 인터뷰 중단을 선언했다.

김구라가 만난 젊은 일본인들은 "왜 싸우는지 모르겠다"며 "휘말리고 싶지 않다"고 무책임한 모습을 보이는가 하면, "과거의 일인데 왜 지금까지 이야기하는지 모르겠다", "시간이 마찰을 사라지게 할 것"이라는 극우 세력들의 주장을 답습하는 말을 하기도 했다.

일본 서점가에서는 '혐한' 도서가 베스트셀러 1위를 달리고 있었다. 김구라는 그 모습을 보며 경악했다. 김구라는 "도대체 왜 이런 게 베스트셀러인지 모르겠다"며 답답함을 보였다.
/사진=JTBC '막나가쇼'

/사진=JTBC '막나가쇼'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김구라 외에 전현무, 장성규 등도 출연했다. 또한 풍자 코미디의 달인 최양락과 '센 언니' 제아, 치타가 합류해 다양한 뉴스의 이면을 파헤쳤다.

검증되지 않은 이슈의 진실 여부를 따지는 '팩트체크' 코너의 기자로 나선 최양락과 장성규는 최근 SNS상에서 핫한 신촌 영화관 귀신 출몰 괴담을 팩트체크했다.

또 장성규는 전현무와 함께 '무러보라이브'를 통해 마약의 모든 것을 파헤쳤다.

치타와 제아는 신림동강간미수사건 현장을 취재했다. 치타와 제아는 직접 신림동에 가서 혼.자.녀(혼자 사는 여성)들의 안전수칙 실효성을 꼬집어보고, 속 시원한 일침을 가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